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서울 빼곤 아파트보다 단독주택 상승률 높다

서울 제외한 지역에서는 아파트보다 단독주택 가격 상승률이 더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15일 부동산 큐레이션 서비스인 경제만랩이 KB부동산의 주거형태별 전년 대비 중위가격 상승률을 비교한 결과, 서울은 단독주택과 연립주택에 비해 아파트 중위가격 상승률이 압도적으로 높은 10.96% 기록했다.

4월 서울 아파트 중위가격은 8억2574만 원으로 단독주택(7억199만 원)과 연립주택(2억6413만 원) 가격보다 훨씬 높은 가격대를 형성했다. 아파트가 다른 주거형태보다 편의시설과 관리가 잘 갖춰져 있고, 환금성도 뛰어나 상대적으로 높은 가격 상승률을 보인 것으로 분석된다.

하지만 경기도와 5대 광역시, 기타지방에서는 아파트 상승률보다 단독주택의 상승률이 더 높았다. 경기도의 아파트 중위가격 상승률은 4.45%를 보였지만, 단독주택은 7.90% 상승한 것이다.

5대 광역시도 마찬가지로 아파트 중위가격 상승률은 0.27% 수준이었지만, 단독주택은 4.23%의 상승률을 보였다. 기타 지방에서 아파트는 4% 하락한 반면, 단독주택의 경우 8.80% 상승해 단독주택 가격 상승률이 더 높았다.

오대열 경제만랩 리서치팀장은 “서울의 경우 주택공급이 제한적이고 수요가 많기 때문에 환금성이 좋은 아파트가 강세를 누리고 있지만, 다른 지역은 주택 공급이 풍부해 획일적인 아파트보단 단독주택이 더 강세를 누리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046,000
    • -0.39%
    • 이더리움
    • 251,000
    • +0.36%
    • 리플
    • 376
    • +9.62%
    • 라이트코인
    • 93,250
    • +4.48%
    • 이오스
    • 4,862
    • -1.4%
    • 비트코인 캐시
    • 387,400
    • +1.44%
    • 스텔라루멘
    • 101
    • +10.5%
    • 트론
    • 21.4
    • +7.54%
    • 에이다
    • 74
    • +4.0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6,000
    • +1.04%
    • 모네로
    • 88,500
    • +6.82%
    • 대시
    • 114,000
    • +1.51%
    • 이더리움 클래식
    • 7,560
    • +0.67%
    • 85.5
    • -0.58%
    • 제트캐시
    • 64,550
    • +2.79%
    • 비체인
    • 5.73
    • +0.53%
    • 웨이브
    • 2,042
    • -0.7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33
    • +6.39%
    • 비트코인 골드
    • 13,770
    • +2.76%
    • 퀀텀
    • 2,850
    • +4.05%
    • 오미세고
    • 1,395
    • +5.68%
    • 체인링크
    • 2,169
    • +11.97%
    • 질리카
    • 12.2
    • +0.83%
    • 어거
    • 12,850
    • +1.0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