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최근 5년간 대기업·소기업 임금격차 ‘평균 3배’…“일본은 같은 기간 더 좁혀져”

우리나라 대기업과 4인 이하 소기업 간 평균 임금이 3배 정도 차이가 나고, 지난 2012∼2017년 5년간 대·중소기업 임금 격차가 더 심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일본의 경우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임금 격차가 점점 더 좁혀지고 있다.

중소기업연구원은 21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한국과 일본의 대·중소기업 간 임금 격차 비교 분석’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2017년 기준 한국 1∼4인 기업 근로자의 평균 임금은 500인 이상 기업 근로자의 32.6%에 불과했다. 대기업 근로자가 월 100만 원을 받았을 때 직원이 1∼4인 소기업 근로자는32만6000원을 받는 식이다. 5∼9인과 10∼99인, 100∼499인 규모의 기업 근로자의 평균 임금도 500인 이상 기업 근로자 대비 각각 48.3%, 57.2%, 70%로 조사됐다.

이와 달리 일본의 1∼4인 기업 근로자의 평균 임금은 500인 이상 기업 근로자의 65.7%로 집계됐다. 5∼9인(77.1%), 10∼99인(83.8%), 100∼499인(87.8%) 기업 근로자의 평균 임금 비중도 한국보다 높았다.

이와 함께 최근 5년간 우리나라의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평균 임금 격차는 더 벌어졌다. 2017년 기준 500인 이상 기업의 평균 임금 대비 1∼4인 기업의 평균 임금 비율은 32.6%로, 5년 전인 2012년(33.7%)보다 1.1%p 줄었다.

노민선 연구위원은 “대·중소기업 간 임금 격차 완화를 위해 중소기업 근로자의 장기 재직을 유도하고, 근로자 간의 동반성장을 촉진하는 정책이 추진돼야 한다”고 제안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189,000
    • -0.49%
    • 이더리움
    • 222,100
    • +3.4%
    • 리플
    • 310
    • +2.31%
    • 라이트코인
    • 83,000
    • +2.03%
    • 이오스
    • 4,805
    • +9.06%
    • 비트코인 캐시
    • 359,300
    • +1.64%
    • 스텔라루멘
    • 86.7
    • +2.12%
    • 트론
    • 18.6
    • +1.09%
    • 에이다
    • 68.8
    • +0.8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1,900
    • +2.68%
    • 모네로
    • 83,100
    • +0.61%
    • 대시
    • 105,600
    • -3.56%
    • 이더리움 클래식
    • 7,445
    • +1.85%
    • 85.1
    • +1.31%
    • 제트캐시
    • 64,250
    • +1.58%
    • 비체인
    • 5.79
    • +1.22%
    • 웨이브
    • 2,025
    • +0.1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07
    • +0%
    • 비트코인 골드
    • 13,310
    • -0.6%
    • 퀀텀
    • 2,675
    • +2.53%
    • 오미세고
    • 1,236
    • +0%
    • 체인링크
    • 1,888
    • -1.56%
    • 질리카
    • 12.1
    • -0.82%
    • 어거
    • 12,530
    • +0.6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