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가습기 살균제' SK케미칼 전 대표 구속영장 심사 출석…‘묵묵부답’

▲'가습기 메이트'를 제조한 SK케미칼(현 SK디스커버리) 홍지호 전 대표와 임직원들이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연합뉴스)
▲'가습기 메이트'를 제조한 SK케미칼(현 SK디스커버리) 홍지호 전 대표와 임직원들이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연합뉴스)

가습기 살균제 피해 사건과 관련해 ‘가습기 메이트’를 제조한 SK케미칼(현 SK디스커버리)의 홍지호 전 대표가 구속 심사를 받기 위해 법정에 출석했다.

서울중앙지법 임민성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17일 오전 10시 30분 홍 전 대표 등 4명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심리한다.

이날 홍 전 대표는 인체 유해물질이 가습기 살균제에 사용될 것을 알고 있었는지에 대한 질문에 답을 하지 않은 채 법정으로 향했다. 혐의를 인정하는지, 피해자에게 할 말이 없는지 등에 대해서도 입을 굳게 다물었다.

홍 전 대표는 2007년 가습기 메이트 출시 당시 SK케미칼 대표이사를 맡아 제조와 출시 등 의사결정 전반을 책임졌다. 검찰은 홍 전 대표 등이 가습기메이트의 원료 물질인 클로로메틸아이소티아졸리논(CMIT)과 메틸아이소티아졸리논(MIT) 등의 인체 유해성을 검증하고 안전성을 확인해야 하는 주의 의무를 위반한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검찰은 이들이 해당 원료 물질이 인체에 유해하다는 사실을 파악하고 있었던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에 대한 구속 여부는 이르면 이날 밤에 결정될 전망이다.

앞서 검찰은 SK케미칼과 애경산업 등을 압수수색해 관련 자료를 확보한 바 있다. 1일에는 박철 SK케미칼 부사장을 증거인멸 혐의로 구속 기소했다.

한편, 검찰은 한 차례 구속을 피한 안용찬 전 애경산업 대표에 대한 보강수사도 진행 중이다. 검찰은 지난달 27일 안 전 대표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으나 법원에서 기각됐다. 검찰은 12일 안 전 대표를 다시 불러 조사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1,862,000
    • -1.5%
    • 이더리움
    • 255,100
    • -0.86%
    • 리플
    • 344
    • -0.86%
    • 라이트코인
    • 86,850
    • -2.96%
    • 이오스
    • 4,725
    • +2.21%
    • 비트코인 캐시
    • 367,800
    • -2.28%
    • 스텔라루멘
    • 84.9
    • -5.67%
    • 트론
    • 20.2
    • -0.98%
    • 에이다
    • 71.2
    • +0.1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2,300
    • -1.93%
    • 모네로
    • 83,050
    • -3.99%
    • 대시
    • 112,300
    • -2.85%
    • 이더리움 클래식
    • 7,210
    • -2.1%
    • 85.8
    • +1.66%
    • 제트캐시
    • 64,150
    • -6.89%
    • 비체인
    • 5.6
    • +0.18%
    • 웨이브
    • 2,005
    • -1.09%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3
    • +9.05%
    • 비트코인 골드
    • 13,360
    • -0.52%
    • 퀀텀
    • 2,772
    • -0.18%
    • 오미세고
    • 1,319
    • -1.05%
    • 체인링크
    • 2,147
    • -0.32%
    • 질리카
    • 11.9
    • -1.65%
    • 어거
    • 12,700
    • -0.1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