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포토]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참혹한 현장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로이터/연합뉴스)

"파리가 망가졌다."

15일(현지시간) 화마가 프랑스 파리의 상징인 노트르담 대성당을 집어삼켰다. 이 화재로 노트르담 대성당의 지붕과 첨탑이 붕괴하는 등 큰 피해가 발생했다.

파리시와 프랑스 내무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50분께 파리 구도심 센 강변의 시테섬에 있는 노트르담 대성당의 첨탑 쪽에서 시커먼 연기와 함께 불길이 솟구쳐올랐다. 계속된 불길로 첨탑이 무너졌을 때는 파리 도심 전역에서 노트르담 대성당 위로 치솟는 짙은 연기를 볼 수 있을 정도였다.

화재 원인은 아직 정확히 규명되지는 않았지만 일단 첨탑 리노베이션(개보수) 작업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노트르담 대성당의 큰 불길이 어느 정도 잡힌 이날 오후 11시 30분께 "최악은 피했다"면서 국민과 함께 성당을 재건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화염에 휩싸인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의 현장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로이터/연합뉴스)

(로이터/연합뉴스)
(로이터/연합뉴스)

(로이터/연합뉴스)
(로이터/연합뉴스)

(로이터/연합뉴스)
(로이터/연합뉴스)

(로이터/연합뉴스)
(로이터/연합뉴스)

(로이터/연합뉴스)
(로이터/연합뉴스)

(로이터/연합뉴스)
(로이터/연합뉴스)

(로이터/연합뉴스)
(로이터/연합뉴스)

(로이터/연합뉴스)
(로이터/연합뉴스)

(로이터/연합뉴스)
(로이터/연합뉴스)

(로이터/연합뉴스)
(로이터/연합뉴스)

(로이터/연합뉴스)
(로이터/연합뉴스)

(로이터/연합뉴스)
(로이터/연합뉴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1,238,000
    • -11.96%
    • 이더리움
    • 236,600
    • -12.75%
    • 리플
    • 357
    • -4.54%
    • 라이트코인
    • 94,450
    • -11.64%
    • 이오스
    • 4,342
    • -14.77%
    • 비트코인 캐시
    • 341,300
    • -7.5%
    • 스텔라루멘
    • 101
    • -11.4%
    • 트론
    • 24.8
    • -13.58%
    • 에이다
    • 79.8
    • -16.6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33,600
    • -13.02%
    • 모네로
    • 85,500
    • -15%
    • 대시
    • 138,400
    • -14.77%
    • 이더리움 클래식
    • 6,465
    • -5.96%
    • 80.6
    • -17.16%
    • 제트캐시
    • 91,450
    • -13.72%
    • 비체인
    • 6.9
    • -9.44%
    • 웨이브
    • 2,256
    • -13.06%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7
    • -12.72%
    • 비트코인 골드
    • 27,400
    • -5.97%
    • 퀀텀
    • 3,318
    • -14.94%
    • 오미세고
    • 1,587
    • -13.79%
    • 체인링크
    • 3,959
    • -13.17%
    • 질리카
    • 15.8
    • -7.6%
    • 어거
    • 17,060
    • -14.3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