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백두산 화산폭발 징후 심각 "아이슬란드 1000배 이상…대홍수도 우려"

(사진제공=연합뉴스)
(사진제공=연합뉴스)

백두산 천지를 중심으로 심각한 화산분화 징후가 포착된 것으로 알려졌다. 폭발 시 2010년 아이슬란드 화산 분화량의 1000배 규모가 될 수 있다는 예측도 나왔다.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은 1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깨어나는 백두산 화산 어떻게 할 것인가' 토론회에서 이같이 설명했다.

연구원에 따르면 2002∼2005년 백두산 천지 근방에서는 화산지진이 3000여 회 이상 발생했다. 또한 천지가 부풀어 오르는 등 심각한 화산분화의 징후가 나타나고 있다.

서기 946년 천지에서 발생한 '밀레니엄 대분화' 당시 남한 전체를 1m 덮을 수 있는 엄청난 양의 분출물을 쏟아졌다. 이는 과거 1만 년 이래 지구상에서 가장 큰 규모의 분화 사건에 속한다.

이날 토론에 참석한 연구원 지진연구센터 지강현 교수는 "장백산화산관측소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 안정기에는 한 달 평균 7건이던 지진 발생 수가 2002~2005년에는 평균 72건으로 증가했다"며 "이 시기에 지진 크기도 커졌고, 백두산 자체도 더 부풀어올랐다"고 말했다.

이윤수 포항공대 교수는 "백두산의 과거 분화는 2010년에 아이슬란드 화산분화량의 천배 이상 규모"라며 "앞으로 백두산 화산이 어떻게 될 것인지 모르나 그걸 알기 위해 정밀 조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윤성효 부산대 지구과학교육과 교수는 "백두산이 가까운 장래에 분화한다면 칼데라 물이 넘쳐 대홍수가 발생할 수 있다"면서 "도로, 댐, 전기 등이 마비되고 생태계 변란, 토양 침식, 호흡기 질환 등 악순환을 초래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심재권·이상민 의원이 함께 주최한 이번 행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통일부 후원을 받아 포스텍박태준미래전략연구소, 백두산·화산마그마연구그룹에서 공동 주관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0,928,000
    • +0.29%
    • 이더리움
    • 319,800
    • -0.46%
    • 리플
    • 526
    • +2.93%
    • 라이트코인
    • 158,800
    • -1.3%
    • 이오스
    • 8,320
    • -0.65%
    • 비트코인 캐시
    • 500,500
    • -2.15%
    • 스텔라루멘
    • 165
    • +0%
    • 트론
    • 38.4
    • +0%
    • 에이다
    • 127
    • +0.79%
    • 비트코인에스브이
    • 259,600
    • +4.59%
    • 모네로
    • 115,500
    • +0.96%
    • 대시
    • 196,900
    • +0%
    • 이더리움 클래식
    • 10,250
    • -1.06%
    • 156
    • +0%
    • 제트캐시
    • 126,600
    • +10.37%
    • 비체인
    • 9.44
    • +0%
    • 웨이브
    • 3,232
    • -4.37%
    • 베이직어텐션토큰
    • 418
    • -0.71%
    • 비트코인 골드
    • 32,190
    • -0.58%
    • 퀀텀
    • 4,195
    • -2.05%
    • 오미세고
    • 2,551
    • -2.18%
    • 체인링크
    • 2,374
    • +13.2%
    • 질리카
    • 30
    • -1.96%
    • 어거
    • 28,000
    • -1.3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