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3대 엔터사, 올해 이익 50% 증가 전망

이른바 ‘승리 게이트’로 투자심리가 위축된 SM엔터테인먼트, YG엔터테인먼트, JYP엔터테인먼트 등 3대 연예기획사의 영업이익이 올해도 지난해 대비 50% 증가할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됐다.

11일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3대 기획사의 1분기 영업이익 실적전망치(컨센서스)는 총 196억 원(SM 87억 원, JYP 68억 원, YG 42억 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43.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증권사 3곳 이상의 실적 전망치가 있는 국내 코스피·코스닥 상장사 215곳의 1분기 영업이익 추정치(컨센서스)는 작년 동기보다 32.3% 줄어든 것과 대조된다.

연간 기준으로 주요 상장사 262곳의 올해 영업이익은 159조3534억 원으로 지난해보다 11.9% 줄것으로 전망됐지만 3대 기획사는 1303억 원(SM 608억 원, JYP 448억 원, YG 246억 원)으로 51.5%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다.

지난해 3대 기획사의 영업이익은 총 860억 원(SM 477억 원, JYP 287억 원, YG 95억 원)으로 전년보다 54.6% 늘었다.

특히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소속사인 빅히트엔터테인먼트까지 넣어서 비교하면 영업이익 증가율은 훨씬 높다. 4개 기획사의 작년 영업이익은 1501억 원(빅히트 641억 원)으로 전년보다 70.3%나 증가했다.

빅히트는 비상장사이기 때문에 아직 증권가에서 통용되는 실적 전망치는 없지만, 하나금융투자는 빅히트의 올해 영업이익이 작년보다 40.3% 증가한 900억 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한 바 있다.

유성만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제약·바이오 등 성장 산업으로 꼽히는 다른 업종들은 아직 미래의 가능성 측면이 크지만, K팝 엔터테인먼트 산업은 지금 당장 실적으로 성장세를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9,584,000
    • +2.64%
    • 이더리움
    • 298,500
    • +3.35%
    • 리플
    • 461
    • +2.44%
    • 라이트코인
    • 118,700
    • +12.19%
    • 이오스
    • 7,685
    • +8.31%
    • 비트코인 캐시
    • 489,900
    • +3.74%
    • 스텔라루멘
    • 160
    • +0.62%
    • 트론
    • 32
    • +3.22%
    • 에이다
    • 104
    • +2.9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2,400
    • -5.78%
    • 모네로
    • 101,600
    • +1.8%
    • 대시
    • 194,000
    • +1.3%
    • 이더리움 클래식
    • 8,745
    • +4.54%
    • 100
    • +2.88%
    • 제트캐시
    • 88,000
    • +3.59%
    • 비체인
    • 8.78
    • -1.23%
    • 웨이브
    • 3,281
    • +7.25%
    • 베이직어텐션토큰
    • 440
    • +2.56%
    • 비트코인 골드
    • 27,120
    • +1.95%
    • 퀀텀
    • 3,591
    • +2.95%
    • 오미세고
    • 2,345
    • +2.17%
    • 체인링크
    • 1,400
    • -3.38%
    • 질리카
    • 24.5
    • +0.4%
    • 어거
    • 28,140
    • +1.0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