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이베이코리아 "중국 직구 37% 급증...중국산 제품 이미지 '가성비'로 바뀌어"

(사진제공=옥션)
(사진제공=옥션)

올해 중국 직구 거래 규모가 급격히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성비를 좇아 휴대전화, 계절가전 등 고가 품목을 중국 직구로 거래하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어서다.

G마켓과 옥션을 운영하는 국내 1위 전자상거래 기업 이베이코리아가 올해 1분기 중국 직구 거래량을 살펴본 결과,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7% 급증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9일 밝혔다. 이베이코리아의 해외직구에서 중국 시장이 차지하는 비중도 23%에서 33%로 크게 늘었다.

중국산 제품에 대한 고정관념이 과거 ‘불신’에서 ‘가성비’로 바뀌면서 비교적 고가 품목인 음향기기, 휴대전화, 계절가전, 생활ㆍ미용 가전을 중국 직구로 구매하는 소비자가 늘었다. 품목별로 살펴보면, 음향기기의 판매량이 1년 사이 5배(406%) 늘었다. 특히, 애플의 무선 이어폰 ‘에어팟’이 불티나게 팔려 음향기기 카테고리 매출액을 높였고, 저가형 무선 이어폰 QCY는 판매 건수를 높이는 데 주효한 역할을 했다.

스마트폰의 판매는 64% 증가했고, 애플의 아이폰 시리즈 외에 샤오미의 포코폰ㆍ홍미노트까지 골고루 인기를 끌었다. 포코폰은 샤오미가 지원하는 서브 브랜드로, 샤오미의 공급망과 카메라팀 등의 자원을 이용해 성능은 강화하면서 가격은 대폭 낮춘 모델이다.

계절가전 판매 신장률은 63%에 그쳤지만 총판매액으로는 가장 높았다. 황사ㆍ미세먼지 등의 영향으로 샤오미 공기청정기 시리즈가 큰 인기를 끌었다. 샤오미 공기청정기 ‘미에어 2’의 직구 평균가는 12만 원 정도로 국내 비슷한 사양의 제품가 19만 원 안팎에 비해 50%가량 저렴하다.

16% 성장한 생활ㆍ미용 가전에서는 ‘샤오미 로봇 청소기’가 잘 팔렸다. ‘대륙의 실수’로 불리는 샤오미 로봇 청소기는 국내 로봇 청소기 시장에서 놀라운 판매량을 기록하며 시장 점유율을 늘리고 있다.

이베이코리아 측은 중국 해외직구의 성장요인으로 올해부터 중국까지 확대 적용한 ‘빠른 직구’ 서비스를 꼽았다. 빠른 직구 서비스는 제품 발송 기간을 3일 이내로 단축해 확보하는 데 이바지했다고 자체 평가했다. 발송이 시작되면 알림 톡으로 트래킹 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해, 배송 사각지대였던 중국 직구의 단점을 해소한 것도 한몫했다고 덧붙였다.

이베이코리아 해외직구팀 구건회 매니저는 “중국 직구는 가성비를 앞세운 실속 가전제품 위주로 점유율이 증가하면서 미국과의 격차를 매년 줄여나가고 있다”며 “해외직구의 편의성 확대를 위해 배송, 결제, 환급 등 관련 서비스에 대해 지속해서 변화를 꾀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204,000
    • -0.4%
    • 이더리움
    • 222,300
    • +3.59%
    • 리플
    • 311
    • +2.64%
    • 라이트코인
    • 83,200
    • +1.96%
    • 이오스
    • 4,778
    • +8.47%
    • 비트코인 캐시
    • 360,700
    • +1.92%
    • 스텔라루멘
    • 86.7
    • +2.12%
    • 트론
    • 18.7
    • +2.75%
    • 에이다
    • 68.5
    • +0.5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1,700
    • +2.68%
    • 모네로
    • 83,100
    • -1.01%
    • 대시
    • 106,500
    • -1.11%
    • 이더리움 클래식
    • 7,430
    • +1.71%
    • 85
    • +1.19%
    • 제트캐시
    • 63,850
    • -0.39%
    • 비체인
    • 5.75
    • +1.41%
    • 웨이브
    • 2,004
    • -0.69%
    • 베이직어텐션토큰
    • 207
    • +0.49%
    • 비트코인 골드
    • 13,380
    • -0.74%
    • 퀀텀
    • 2,675
    • +2.22%
    • 오미세고
    • 1,238
    • +0.41%
    • 체인링크
    • 1,870
    • -1.37%
    • 질리카
    • 12.2
    • +1.67%
    • 어거
    • 12,580
    • +1.4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