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황하나 "잠든 나에게 연예인 A가 마약 강제 투약"…마약 공급은 부인

(출처=SBS 뉴스 캡처)
(출처=SBS 뉴스 캡처)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 씨가 연예인 A 씨로부터 마약을 강제로 투약 당했다고 진술했다.

7일 SBS 보도에 따르면 황 씨는 구속 후 첫 경찰 조사에서 "마약을 그만하고 싶었지만 연예인 지인 A 씨가 잠든 나에게 강제로 마약을 투약했다"라며 "그가 마약을 구해오거나, 구해오라고 지시했다"라고 설명했다. 수사당국은 황 씨가 지목한 연예인 A 씨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황 씨는 현재 처벌 수위가 높은 마약 공급혐의에 대해선 적극 부인하고 있다.

앞서 영장실질심사에서 황 씨는 "2015년 처음 필로폰을 투약했고, 이후 3년간 끊었다가 지난해 말부터 연예인 A 씨의 권유로 다시 시작하게 됐다"라고 진술했다.

한편 황하나 씨는 지난 6일 구속됐다. 수원지방법원은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받고 있는 황 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의 결과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9,304,000
    • -1.46%
    • 이더리움
    • 292,700
    • -3.65%
    • 리플
    • 452
    • -3.82%
    • 라이트코인
    • 106,500
    • -1.75%
    • 이오스
    • 7,135
    • -4.35%
    • 비트코인 캐시
    • 474,800
    • -2.88%
    • 스텔라루멘
    • 161
    • -3.01%
    • 트론
    • 30.8
    • -4.04%
    • 에이다
    • 102
    • -1.9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5,000
    • -2.7%
    • 모네로
    • 100,300
    • -6.61%
    • 대시
    • 189,700
    • -2.71%
    • 이더리움 클래식
    • 8,370
    • -4.45%
    • 96.2
    • -3.7%
    • 제트캐시
    • 85,850
    • -2.44%
    • 비체인
    • 8.88
    • -1.22%
    • 웨이브
    • 3,023
    • -5.23%
    • 베이직어텐션토큰
    • 429
    • -3.59%
    • 비트코인 골드
    • 26,720
    • -2.69%
    • 퀀텀
    • 3,482
    • -5.25%
    • 오미세고
    • 2,313
    • -4.81%
    • 체인링크
    • 1,454
    • -1.08%
    • 질리카
    • 24.4
    • -1.61%
    • 어거
    • 28,000
    • -1.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