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인스타그램 쇼핑 피해 주의보…환불ㆍ교환 거부 많아

소비자 A씨는 인스타그램에 다수의 팔로워를 보유한 B씨가 올린 피드(게시물)를 보고 여성복을 구매했다. 상품을 막상 받아보니 사진 속과 다른 부분이 많아 A씨는 B씨에게 반품을 요청했으나주문 후 제작상품이라는 이유로 반품을 거부당했고 인스타그램까지 차단당했다.

이 같은 SNS 쇼핑 피해 사례는 해마다 늘고 있다. 31일 서울시에 따르면 2016년 23%였던 소비자피해경험은 올해 28%로 늘었다.

서울시가 지난해 11월 26일부터 12월 19일까지 전자상거래이용자 4000명을 상대로 '소셜미디어 쇼핑 이용실태 및 태도 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 90.3%인 3610명이 SNS를 이용하고, 그 중 절반은 SNS를 통해 쇼핑을 한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쇼핑 이용빈도가 가장 높은 매체로는 '인스타그램(35.9%)'이 꼽혔고, 네이버·다음 카페/블로그(24.4%), 카카오스토리(16.3%), 페이스북(16%), 밴드(3.6%) 순이었다. 인스타그램의 경우 지난해 19.2% 대비 크게 상승했다. SNS 쇼핑 이용자 비중은 2016년 46.6%, 2017년 51.6%, 2018년 55.7%로 증가세다.

SNS를 이용한 쇼핑이 늘면서 소비자 피해도 급증하고 있다. 피해자도 2016년 22.5%, 2017년 22.4%, 2018년 28.2%로 꾸준히 늘었다.

특히 인스타그램을 통한 쇼핑 피해가 급증하고 있다. 서울시전자상거래 센터는 지난해 접수된 인스타그램 쇼핑 관련 피해는 총 144건, 피해금액은 약 2700만 원에 달한다고 밝혔다.

피해 사례 대부분은 인스타그램 게시물과 연결된 해외사이트 구매(43.1%), DM(다이렉트 메시지)·카카오톡 등 메신저를 통한 판매자 직거래(32.6%)였다.

(표=서울시)
(표=서울시)

인스타그램 피해 유형별로는 '환불·교환 거부'가 113건(78.5%)으로 가장 많았고, 입금·배송 후 연락이 두절되거나 혹은 인스타그램 계정을 페쇄하는 '운영중단·폐쇄·연락두절'이 13건(9.0%), '제품불량·하자'가 7건(4.8%)이었다.

민수홍 서울시 공정경제담당관은 “인스타그램 등 SNS를 통한 상품 구매 시 판매자 전화번호, 사업자등록번호, 통신판매신고번호 등의 정보를 미리 확인하고 DM·카카오톡 등 메신저를 통한 직접 거래는 되도록 피하는 편이 좋다”며 “고가 유명브랜드 할인 판매광고로 연결되는 해외 사이트는 해당 브랜드를 사칭한 사기사이트인 경우가 많으므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5,057,000
    • +12.05%
    • 이더리움
    • 399,600
    • +8.32%
    • 리플
    • 567
    • +2.71%
    • 라이트코인
    • 161,900
    • +0.37%
    • 이오스
    • 8,680
    • +3.08%
    • 비트코인 캐시
    • 596,500
    • +6.61%
    • 스텔라루멘
    • 171
    • +3.63%
    • 트론
    • 43.6
    • +0.92%
    • 에이다
    • 152
    • +15.15%
    • 비트코인에스브이
    • 271,000
    • -0.33%
    • 모네로
    • 127,500
    • -3.48%
    • 대시
    • 217,800
    • +3.27%
    • 이더리움 클래식
    • 11,270
    • +3.96%
    • 164
    • +5.8%
    • 제트캐시
    • 141,200
    • +7.05%
    • 비체인
    • 10.2
    • -2.85%
    • 웨이브
    • 3,201
    • -1.32%
    • 베이직어텐션토큰
    • 380
    • +0.26%
    • 비트코인 골드
    • 36,700
    • +5.61%
    • 퀀텀
    • 6,530
    • +30.46%
    • 오미세고
    • 3,590
    • +29.79%
    • 체인링크
    • 2,607
    • +12.08%
    • 질리카
    • 26.3
    • +0%
    • 어거
    • 29,220
    • +2.4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