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성윤모 장관, 中에 "韓배터리 전기차 보조금 미지급 유감…공정경쟁 필요"

먀오웨이 공업신식화부장과 면담...수소차 등 미래차 협력 강화 제안

▲28일(현지시간) 중국 하이난성 보아오포럼 컨퍼런스센터에서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왼쪽)과 먀오웨이 중국 공업신식화부장이 면담을 갖은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
▲28일(현지시간) 중국 하이난성 보아오포럼 컨퍼런스센터에서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왼쪽)과 먀오웨이 중국 공업신식화부장이 면담을 갖은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

정부가 중국 정부에 한국 기업의 배터리 사용 자동차에 대한 보조금을 미지급하는 것에 유감을 표하고, 공정한 경쟁을 당부했다.

이와 함께 메모리반도체 관련 중국 정부의 반독점조사, 현대중공업-대우조선해양 기업결합심사 등 양국의 통상 현안에 대해 합리적인 처리를 요청했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28일(현시시간) 중국 하이난성에서 열린 보아오포럼에서 먀오웨이 공업신식화부장(산업부 장관 격)과 회담을 갖고 양국 간 산업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성 장관은 아직까지 중 국내 한국 투자기업의 배터리를 탑재한 차량에 대해 보조금 지급사례가 없었다는 것에 유감을 표명하고 2021년 전기차 보조금 폐지 이후 현지 전기차 시장에서 국내외 기업 간 공정한 경쟁을 당부했다.

한중 간 통상현안에 대해 원만한 해결을 당부하기도 했다.

성 장관은 "메모리반도체 관련 중국정부의 반독점조사, 글로벌 조선산업 과잉공급 해소를 위한 향후 현대중공업-대우조선해양 기업결합 심사, 스테인리스 열연강판 반덤핑조사, 태양광용 폴리실리콘 일몰재심 등 양국 간 통상 분쟁에 대해 중국 정부가 공정하고 합리적으로 처리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먀오 부장은 한국 측의 입장을 관계부처에 전달하겠다고 답변했다.

성 장관은 먀오 부장에게 수소차, 자율주행차 등 미래차 분야에 대한 적극적인 산업협력 추진을 제안했다.

특히 양측은 수소차와 관련해 양국 대기환경 개선에도 이바지하는 바 친환경적인 국제 수소공급망 구축 등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

2017년 12월 문재인 대통령의 중국 국빈방문 계기로 양국 정상이 합의한 생태산업단지 구축 협력 방안도 논의했다.

생태산업단지는 공정에서 발생한 폐기물 및 부산물을 기업 간 연계‧재활용 및 에너지원 전환을 통해 에너지효율 제고 및 대기오염물질 발생을 최소화하는 데 목적을 두고 있다.

성 장관은 현재 중국 내 2개 산업단지(장쑤성 옌청·산동성 페이청) 대상으로 진행 중인 양국 연구기관의 한국 생태산업개발 모델 적용 공동조사를 확대해나가자고 제안했다.

이에 먀오 부장은 생태산업개발은 양국 간 산업협력의 중요한 의제로서 협력 필요성에 공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0,997,000
    • +0.88%
    • 이더리움
    • 321,700
    • -0.37%
    • 리플
    • 526
    • +1.93%
    • 라이트코인
    • 158,300
    • -1.73%
    • 이오스
    • 8,330
    • -0.71%
    • 비트코인 캐시
    • 502,500
    • -1.95%
    • 스텔라루멘
    • 164
    • -1.2%
    • 트론
    • 38.6
    • +0.25%
    • 에이다
    • 126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261,200
    • +4.85%
    • 모네로
    • 115,600
    • +1.04%
    • 대시
    • 195,800
    • -0.7%
    • 이더리움 클래식
    • 10,270
    • -1.34%
    • 155
    • -0.64%
    • 제트캐시
    • 125,000
    • +7.48%
    • 비체인
    • 9.37
    • -0.31%
    • 웨이브
    • 3,231
    • -3.17%
    • 베이직어텐션토큰
    • 415
    • -1.89%
    • 비트코인 골드
    • 32,100
    • -1.26%
    • 퀀텀
    • 4,258
    • -1.64%
    • 오미세고
    • 2,488
    • -4.23%
    • 체인링크
    • 2,261
    • +1.2%
    • 질리카
    • 29.9
    • -3.85%
    • 어거
    • 28,050
    • -1.7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