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레미콘 가격 인상 두고 ‘건설사·레미콘사’ 정면충돌…“승자없는 '치킨게임' 논란 확산”

레미콘 공급가 인상을 두고 서울과 수도권, 전국에서 건설사와 레미콘업체들이 정면충돌 양상을 빚고 있다.

레미콘 업체들은 지난해 시멘트 인상과 믹서트럭 기사들의 운임 상승 등 경영악화 상황을 감안해 올해 반드시 단가 인상을 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미 전북지역에서는 가격 인상을 요구하며 레미콘업체와 건설사들이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서울과 수도권에서는 서울권의 레미콘사 폐업 등과 교통악화 등을 이유로 건설사가 역으로 레미콘 단가 이원화를 요구할 방침이다. 교통 정체로 이동이 불편한 서울 중심권에 대한 레미콘 공급 가격을 수도권보다 올리자는 취지다.

25일 건설자재 및 레미콘업체 등에 따르면 국내 30대 건설사 자재담당 협의체인 대한건설자재직협의회는 지난 22일 정기총회를 열어 ‘전국 레미콘 가격 불균형’에 대해 논의했다. 건설사들은 레미콘 업체들이 경영악화 등을 이유로 납득하기 어려운 인상요구를 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일례로 전북 레미콘업체의 경우 시멘트 등 원재료값 상승 등으로 적자운영 위기에 시달리면서 건설업체들에게 일제히 단가 인상을 요구하고 있다. 전북지역 17개 레미콘 업체는 지난해 10월 시멘트 값이 톤(t)당 7000원 이상 오르면서 지역 건설경기 침체로 인한 경영난이 가중됐고, 결국 평균 1㎥당 5만8800원이던 기존 단가를 3월부터 6만7400원으로 올려 줄 것을 건설사에 요구하고 있다.

건설자재 업체도 공정위 제소 등 정면으로 대응하고 있다. 건설자재직협의회 관계자는 “레미콘 공급 중단 등의 반협박으로 가격 인상을 요구하는 탓에 일부 건설업체들이 어쩔 수 없이 가격 인상을 수용하고 레미콘을 공급받고 있다”며 “하지만 이런식으로 가격을 올리는 것은 담합 또는 공정위법 위반으로 추후 제소 등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달리 서울과 수도권에서는 역으로 건설사가 레미콘사에 ‘가격 이원화’ 정책을 펴고 있다. 올 하반기부터 현대차 삼성동 GBC사업을 시작으로 GTX노선, 예타면제 SOC 사업 등이 본격화되면서 레미콘 공급 물량이 쏟아질 예정이지만 동시에 그간 레미콘사와 건설사가 갈등을 빚었던 서울 도심의 레미콘 공급에 문제가 커질 것이라는 이유에서다.

현재 수도권의 ㎥당 레미콘 단가는 작년 4월 건설·레미콘사 합의에 따라 기존보다 2100원 오른 6만6300원이다. 하지만 레미콘 가격이 경기·인천 등 수도권은 물론 서울이 동일하다보니 레미콘 운반기사들 사이에서 서울 도심 레미콘 운송을 꺼리는 현상이 빗발쳤다. 특히 올해 서울에 남아 있는 삼표산업 풍납공장과 성수공장이 올해부터 오는 2022년까지 이전하게 되는 만큼 서울 도심 레미콘 수급이 더 어렵게 됐다.

이에 레미콘 업체는 건설사가 서울시내 레미콘 운송가격을 인상하는 대신 경기도와 인천 등 수도권 가격을 동결하거나 내리는 것이 아닌지 의구심을 품고 있다. 레미콘 업체가 가뜩이나 시멘트 등 원재료값 상승에 따라 레미콘 공급가를 올려야 하는 상황에서 건설업체가 역으로 가격 인상을 차단하기 위해 ‘가격 이원화’ 꼼수를 쓰는 게 아닌지 하는 우려다.

레미콘 업체 관계자는 “지난해 건설 주택경기 불황의 여파로 업계 전체가 역성장의 어려움을 겪었고, 바닷모래 채취 중단에 따른 골재가격 인상과 운송사업자의 집단행동 등 원가 상승 요인으로 위기가 겹쳤다”며 “골재가격 및 운송비 정상화를 위해 관련 업계가 상생하는 모습을 보였으면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9,547,000
    • +1.71%
    • 이더리움
    • 299,900
    • +0.3%
    • 리플
    • 482
    • +3.21%
    • 라이트코인
    • 109,700
    • +0.18%
    • 이오스
    • 7,560
    • +1.68%
    • 비트코인 캐시
    • 488,600
    • +5.78%
    • 스텔라루멘
    • 176
    • -0.56%
    • 트론
    • 32
    • -0.92%
    • 에이다
    • 105
    • -0.94%
    • 비트코인에스브이
    • 73,350
    • -0.33%
    • 모네로
    • 102,200
    • +2.81%
    • 대시
    • 200,100
    • +12.28%
    • 이더리움 클래식
    • 8,970
    • -2.02%
    • 103
    • -2.83%
    • 제트캐시
    • 90,400
    • +0.66%
    • 비체인
    • 9.2
    • -1.81%
    • 웨이브
    • 3,057
    • -1.32%
    • 베이직어텐션토큰
    • 448
    • -4.06%
    • 비트코인 골드
    • 24,920
    • +1.79%
    • 퀀텀
    • 3,626
    • +1.56%
    • 오미세고
    • 2,353
    • -0.8%
    • 체인링크
    • 1,297
    • -0.23%
    • 질리카
    • 21.5
    • -2.71%
    • 어거
    • 28,220
    • +1.9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