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씨앤팜, 췌장암 치료 신약 효능실험 성공...현대바이오 통해 글로벌임상 추진

씨앤팜이 자사가 개발한 무고통 암치료 신약인 ‘폴리탁셀(Polytaxel)’을 췌장암 동물에 투여한 결과, 체중 감소 없이 암 조직이 완전 사멸 수준까지 감소되는 결과를 확인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실험은 씨앤팜이 임상전문기관 ㈜디티앤사노메딕스(Dt&SanoMedics), 유효성평가 전문기관 ㈜노터스(Knotus) 등과 공동으로 2018년 12월부터 올해 3월까지 90일간 동물을 상대로 수행한 것이다.

췌장암은 위장 뒤쪽에 있는 췌장에 발생하는 암으로, 조기 발견이 어렵고 적절한 치료제마저 없어 세계에서 매년 20만명 이상이 목숨을 잃고 있다. 국내에서도 연간 사망자가 5000명이 넘는다.

씨앤팜은 이번 실험에서 암치료 물질을 최대무독성용량(NOAEL) 한도 이내로 투여하고도 암 조직이 거의 사멸되는 결과를 얻었다는 점이 획기적인 성과라고 설명했다. 최대무독성용량이란 호중구 및 혈소판 감소, 체중 감소, 구토, 탈모 등 항암제의 독성에서 비롯되는 부작용이 나타나지 않는 최대 용량을 뜻한다. 대부분 항암제는 독성에 따른 부작용에도 불구하고 치료 효과를 내기 위해 NOAEL 한도를 수십배나 초과하는 용량을 투여하고 있다. 이 때문에 환자들은 치료 과정에서 암치료 효과에 비해 상대적으로 엄청난 고통과 부작용에 시달릴 수밖에 없다.

이에 씨앤팜은 약물 투여량을 NOAEL 한도 최대치인 20mg으로 늘렸다. 씨앤팜은 지난해 6월 발표한 ‘무고통 항암제’ 전임상 및 유효성 평가에서는 위암, 비소세포폐암을 대상으로 항암약물을 NOAEL한도 이내인 10mg, 15mg씩 투여한 바 있다.

현재 췌장암 대표적 치료제로 꼽히는 아브락산의 경우 실제 암 환자에게 투여되는 용량은 NOAEL 한도의 40배를 넘는다. 이 정도 용량을 투여해야 암 치료 효능이 나타나기 때문이다. 환자들이 독성에 따른 각종 고통과 부작용에 시달리지만, 효과는 다른 치료제보다 2~3개월 생명 연장에 그치는 것으로 알려졌다.

씨앤팜 계열 현대바이오 오상기 대표는 “씨앤팜의 췌장암 동물실험 결과는 암 치료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했다는 의미가 있다”며 “이제부터 현대바이오는 췌장암 본임상을 본격적으로 진행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씨앤팜과 현대바이오는 이번 췌장암 효능실험에 이어 기존에 시판 중인 췌장암 치료제와 폴리탁셀의 효능을 비교하는 실험을 추가로 실시할 예정이다. 이와 별도로 임상허가 신청 절차(IND filing) 및 글로벌 임상을 위하여 상반기 내에 미국에서 시약 생산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미국 대다수 주에서는 임상1상을 끝낸 치료제를 의사와 제약회사 간의 합의에 따라 환자에게 투여할 수 있는 권리를 보장해 주는 ‘Right To Try’ 법이 시행되고 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0,838,000
    • +3.02%
    • 이더리움
    • 323,300
    • +1.41%
    • 리플
    • 515
    • +5.1%
    • 라이트코인
    • 162,500
    • -0.85%
    • 이오스
    • 8,385
    • +4.16%
    • 비트코인 캐시
    • 512,500
    • +1.88%
    • 스텔라루멘
    • 167
    • +2.45%
    • 트론
    • 38.6
    • +1.04%
    • 에이다
    • 126
    • +2.43%
    • 비트코인에스브이
    • 248,100
    • +0.36%
    • 모네로
    • 113,100
    • +2.35%
    • 대시
    • 196,700
    • +0.87%
    • 이더리움 클래식
    • 10,460
    • +2.24%
    • 154
    • +0.65%
    • 제트캐시
    • 115,800
    • +1.04%
    • 비체인
    • 9.47
    • +1.17%
    • 웨이브
    • 3,363
    • +5.22%
    • 베이직어텐션토큰
    • 419
    • +0.72%
    • 비트코인 골드
    • 32,110
    • +0.56%
    • 퀀텀
    • 4,331
    • +4.23%
    • 오미세고
    • 2,625
    • +3.3%
    • 체인링크
    • 2,091
    • -4.73%
    • 질리카
    • 31.2
    • +10.63%
    • 어거
    • 28,360
    • +1.2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