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단독] 이마트24, 한강편의점 여의도 3ㆍ4호점 품었다

한강 편의점 여의도 3,4호점의 새주인은 이마트24가 차지했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이날 서울시 한강사업본부에서 열린 한강 매점 입찰에서 이마트24가 여의도 3호점과 4호점 사업운영자로 최종 낙찰됐다. 낙찰가는 14억6200만원이다. 이마트24는 3년간 이 점포를 운영하게 된다.

이마트24는 여의도 3,4호점을 현재 동작대교에서 운영 중인 ‘구름·노을 카페’처럼 차별화된 콘셉트로 홍보 효과를 극대화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한강공원 노점상 연합체인 한드림24는 지난 2008년 서울시와 2017년까지 11곳의 점포를 운영하기로 계약을 맺었다. 계약이 만료됐지만 점주들이 퇴거를 거부하면서 1년간 매점을 무단점유ㆍ운영했고, 서울시는 시설물 인도청구 소송을 제기해 지난해 11월 승소했다.

하지만 서울시에서 독립유공자 가족에게 수의 계약 형태로 2곳을 우선 맡기기로 하면서 입찰에 나온 점포 수는 총 9개로 줄었다. 독립유공자 가족은 여의도 1호점과 2호점을 운영하게 됐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