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보잉, ‘737맥스’ 납품 중단...연 52대 생산 체제는 유지

-부품사 배려해 생산은 계속하기로

▲보잉 기술자들이 737맥스9 항공기 주유구 주변을 점검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보잉 기술자들이 737맥스9 항공기 주유구 주변을 점검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보잉이 두 차례의 추락사고를 낸 최신예 여객기 ‘737맥스’ 납품을 중단하기로 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5개월 새 두 차례의 추락 사고가 발생해 각국에서 운항이 중단된 데 따른 판단이지만 사태가 장기화하면 실적 타격도 불가피하다.

보잉 대변인은 이날 이같이 발표하고, 737에 대해선 “월 52대 생산하는 현 속도는 유지한다”고 밝혔다. 부품 업체들의 생산 체제를 배려한 결정이다. 아울러 보잉은 “생산에 관한 판단에 대해 다양한 검토를 계속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보잉은 737맥스를 미국 워싱턴주 렌턴 공장에서 생산해 세계 각국 항공사에 납품해왔다. 문제는 납품을 중단하게 되면 이 공장에서 생산한 기체를 보관할 공간이 부족해진다는 점이다. 이 공장은 작은 비행장이 인접해 있어서 보관 공간이 적다. 사정을 잘 아는 관계자는 공간 문제 때문에 생산된 기체들은 납품 직전에 보관하는 근처 ‘보잉 필드’라는 공항으로 옮겨질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외에 보잉은 전 세계에서 운항 중단이 해제되기 전에 보잉 필드가 꽉 찬 경우에 대비해 다른 대안 등을 검토하고 있다.

이번 납품 중단은 ‘737NG’에는 영향을 주지 않는다. 보잉은 렌턴 공장에서 매월 52대의 737기를 생산해오다가 연내에 월 57대로 생산을 늘릴 계획이었다.

외신들은 737맥스 납품 중단에 따른 보잉의 손실이 적지 않을 것으로 분석했다. 보잉은 기종별 내역을 밝히진 않았지만, 737맥스는 회사 매출의 30%, 영업이익의 50% 가까이를 차지한다. 미국 금융대기업 제프리에 따르면 737맥스 납품이 중단되면 2개월 동안 51억 달러의 매출이 감소한다.

보잉은 리튬이온배터리 발화·발연 사고로 2013년 1월에도 중형기 ‘787’이 운항 중단 조치를 받았다. 당시에도 봉잉은 납품을 중단했다. 다만, 중단 조치 해제 후 출하 속도를 높여 실적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이었다.

그러나 이번 상황은 좀 다르다. 737맥스는 2018년 출하 실적의 8년치에 해당하는 약 4600대를 수주한 상태다. 추락 사고 여파로 주문을 재검토하는 항공사도 있는 만큼 출하 재개 후에도 기존 수요가 이어질지는 불투명하다는 게 업계의 중론이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0,373,000
    • +8.7%
    • 이더리움
    • 317,600
    • +6.57%
    • 리플
    • 486
    • +6.11%
    • 라이트코인
    • 135,500
    • +11.33%
    • 이오스
    • 8,255
    • +9.04%
    • 비트코인 캐시
    • 514,500
    • +7.59%
    • 스텔라루멘
    • 170
    • +7.59%
    • 트론
    • 35.8
    • +7.5%
    • 에이다
    • 109
    • +5.8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26,000
    • +23.28%
    • 모네로
    • 108,100
    • +5.46%
    • 대시
    • 200,000
    • +4.22%
    • 이더리움 클래식
    • 9,130
    • +6.53%
    • 106
    • +6.63%
    • 제트캐시
    • 91,150
    • +5.8%
    • 비체인
    • 9.08
    • +3.06%
    • 웨이브
    • 3,285
    • +2.43%
    • 베이직어텐션토큰
    • 447
    • +1.13%
    • 비트코인 골드
    • 28,400
    • +6.92%
    • 퀀텀
    • 3,726
    • +5.97%
    • 오미세고
    • 2,459
    • +3.79%
    • 체인링크
    • 1,367
    • -0.14%
    • 질리카
    • 24.8
    • +2.9%
    • 어거
    • 28,490
    • +2.5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