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우리은행, 지난해 순익 2조 돌파…'은행체제 사상 최대 실적'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 겸 우리은행장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 겸 우리은행장

우리은행은 지난해 당기순이익 2조192억 원을 달성했다고 11일 밝혔다. 은행 체제로 전환된 이후 사상 최대 실적이다. 지주사 체제였던 지난 2006년과 2007년 순이익 2조 원대를 기록한 바 있다.

우선 이번 실적은 지난해 말 대비 33.5% 증가한 것으로, 경상기준 사상 최대 규모의 순이익 및 자기자본이익률(ROE) 9.6%를 기록했다. 이자이익은 5조6510억 원으로 우량 중소기업 위주의 자산성장 및 핵심 저비용성예금의 증가에 힘입어 전년(5조2206억 원) 대비 증가세를 보였다. 중소기업 대출은 6.5% 증가해 자산성장을 이끌었다. 핵심 저비용성예금도 5.9% 증가하며 향후 수익 성장 기반을 확보했다.

비이자이익은 1조464억 원으로 전년(1조2520억 원) 대비 감소했다. 부문별로는 수수료이익이 4.8% 증가하며 눈에 띄게 성장했다. 특히, 자산관리부문에 역량을 집중한 결과, 신탁 및 수익증권 등의 성과가 두드러졌다. 기업투자금융(CIB) 및 파생상품 분야도 양호한 실적을 나타내며 전체 비이자이익 실적을 견인했다.

글로벌 부문은 전년대비 19.7% 증가한 2000억 원 수준의 순익을 냈다. 국내 최대 및 글로벌 20위권 수준인 26개국 441개의 네트워크를 구축한 결과다.

우량자산 위주 영업의 결과 자산건전성 지표는 더욱 개선됐다. 고정이하여신(NPL) 비율은 역대 최저수준인 0.51%를 기록했다. 연체율도 0.31%로 안정적인 수준을 달성했다. NPL 커버리지비율도 119.4%로 개선되며 향후 충분한 손실흡수 능력을 확보했다. 우량자산 비율은 역대 최고수준인 84.4%를 달성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향후 효율적 비용관리를 위해 4분기 중 명예퇴직 실시 및 보수적 충당금 적립 등 일회성 비용에 불구하고 자산관리, 글로벌부문 및 CIB 등으로의 수익원을 확대한 결과"라며 "지주 출범에 따라 비은행부문 사업포트폴리오를 적극 확대해 2~3년 내 1등 금융그룹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6,131,000
    • +1.33%
    • 이더리움
    • 200,700
    • +0.95%
    • 리플
    • 386
    • +0.25%
    • 라이트코인
    • 93,900
    • +0.16%
    • 이오스
    • 6,275
    • +0.31%
    • 비트코인 캐시
    • 349,400
    • +2.04%
    • 스텔라루멘
    • 137
    • +0%
    • 트론
    • 30.2
    • -0.33%
    • 에이다
    • 91.8
    • -1.71%
    • 비트코인에스브이
    • 67,700
    • -1.16%
    • 모네로
    • 79,200
    • -1.06%
    • 대시
    • 142,200
    • +0.28%
    • 이더리움 클래식
    • 7,210
    • +0.2%
    • 92
    • -3.15%
    • 제트캐시
    • 79,850
    • -0.8%
    • 비체인
    • 9.88
    • -3.13%
    • 웨이브
    • 3,615
    • -0.22%
    • 베이직어텐션토큰
    • 458
    • +4.56%
    • 비트코인 골드
    • 20,680
    • -2.03%
    • 퀀텀
    • 3,394
    • -0.93%
    • 오미세고
    • 2,254
    • -1.57%
    • 체인링크
    • 1,255
    • -7.72%
    • 질리카
    • 25.4
    • +0.79%
    • 어거
    • 28,770
    • -3.8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