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서울시, 종로구 노후 상가 등 안전취약시설 21곳 ‘조기 보수공사’

▲서울시 종로구에 위치한 노후 상가.(출처=서울시)
▲서울시 종로구에 위치한 노후 상가.(출처=서울시)

서울시가 종로구 노후 상가, 양천구 노후 옹벽 등 안전취약시설 보수·보강 사업을 조기 추진한다.

서울시는 지난해 12월 1차 공모를 통해 총 21곳 사업대상지를 우선선정해 조기 보수공사를 진행한다고 11일 밝혔다. 서울시는 그간 매년 3월 대상지를 선정했으나 올해는 1월로 일정을 두 달 앞당겼다.

이번에 선정된 21곳은 △종로구 관내 아파트 노후상가 △양천구 관내 노후 옹벽 △동대문구 관내 노후육교 등이다. 서울시는 주민 안전과 직결된 만큼 조기에 보수·보강을 실시한다는 목표다.

정비 사업은 쪽방촌 등 재난 소외계층 밀집지역의 재난위험시설 및 노후 기반시설을 보수·보강하는 것이다. 2012년부터 실시해 지금까지 총 207개소를 정비했다.

서울시는 이번에 선정된 21곳 외에도 추가적으로 보수가 필요한 곳을 상대로 2차 사업 공모를 실시해 지원할 계획이다.

김학진 서울시 안전총괄실장은 “재난 소외계층이 밀집한 지역은 재난·재해 발생 시 실제 피해 체감도가 높기 때문에 생활 곳곳 위험요인을 찾아내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지역 위험요소를 꼼꼼히 살피고 지원사업도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