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벤츠의 무서운 질주…1월 판매량 4위 "그랜저 3대 팔릴때 E-클래스 1대"

9개월 만의 4위 탈환…르노삼성·한국지엠도 따돌려

(KCC오토)
(KCC오토)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지난달 내수판매 4위까지 올라섰다. 이는 지난해 4월 이후 9개월 만이다.

11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지난 1월 벤츠 코리아의 판매량은 5796대로 전체 국내 승용차 판매량(상용차 제외) 11만4632대의 4.0%를 차지했다.

이는 현대자동차(31.2%), 기아자동차(22.8%), 쌍용자동차(6.1%)에 이어 국내 4위다. 르노삼성과 한국GM의 1월 점유율은 각각 3.5%, 3.1%에 그쳤다.

벤츠의 지난달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22.8% 줄었지만, 르노삼성과 한국GM의 내수 판매량도 각각 19.2%, 35.6% 급감하면서 벤츠보다 순위가 밀린 것이다.

벤츠가 월간 기준 내수 판매 4위로 올라선 것은 지난해 4월 이후 9개월 만이다. 벤츠는 지난해 2월부터 3개월 연속 4위를 유지하다 5월부터 지난해 말까지 6위에 머물렀다.

지난해 연간 승용차 판매량은 벤츠가 7만798대로 수입차 최초로 7만대를 넘어섰다. 점유율은 4.5%로 르노삼성(9만104대, 5.7%)과 한국GM(8만5천407대, 5.5%)에 이어 6위를 기록했다.

벤츠가 다시 내수 점유율을 끌어올린 배경에는 'E-클래스 인기'가 한 몫했다.

수입차 판매량 1위를 유지하고 있는 E-클래스 1월 판매량은 3392대로 국내에서 12번째로 많이 팔렸다. 1위인 현대차 그랜저(1만77대)가 3대 팔릴 때마다 1대가 판매된 셈이다.

E-클래스는 지난해에도 연간 19위에서 7계단 올라서면서 제네시스 G80를 크게 따돌리기도 했다. 지난해 판매량은 3만2414대로 수입차 최초 단일모델 판매량 3만대 기록을 세웠다.

업계 관계자는 "올해는 BMW와 아우디가 잇따라 출시할 예정인 세단 신모델들과 완전히 변경된 모델로 선보일 제네시스 G80 등이 E-클래스의 판매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내다봤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872,000
    • +3.81%
    • 이더리움
    • 271,400
    • -0.18%
    • 리플
    • 373
    • -0.79%
    • 라이트코인
    • 107,600
    • +0.27%
    • 이오스
    • 5,105
    • -0.19%
    • 비트코인 캐시
    • 371,400
    • +7.37%
    • 스텔라루멘
    • 110
    • +0.91%
    • 트론
    • 28.7
    • -0.34%
    • 에이다
    • 97
    • +4.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3,500
    • +6%
    • 모네로
    • 100,200
    • +4.21%
    • 대시
    • 160,900
    • +4.54%
    • 이더리움 클래식
    • 6,895
    • +3.52%
    • 96.6
    • -0.2%
    • 제트캐시
    • 107,800
    • +3.35%
    • 비체인
    • 7.57
    • +3.41%
    • 웨이브
    • 2,570
    • +21.1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81
    • -2.43%
    • 비트코인 골드
    • 29,390
    • +0.34%
    • 퀀텀
    • 3,876
    • +2.81%
    • 오미세고
    • 1,844
    • -1.28%
    • 체인링크
    • 4,615
    • +0.74%
    • 질리카
    • 16.7
    • +0.6%
    • 어거
    • 19,300
    • +3.9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