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18억 무슬림 겨냥’ 새 모바일 브라우저 등장

말레이시아 스타트업 개발…유해 사이트 접근 시 경고·기도 시간 표기 등 이슬람 신도들에게 유용

▲무슬림을 겨냥한 새 모바일 브라우저 ‘살람웹’. 출처 살람웹테크놀로지스 웹사이트
▲무슬림을 겨냥한 새 모바일 브라우저 ‘살람웹’. 출처 살람웹테크놀로지스 웹사이트
18억 무슬림을 겨냥한 새로운 모바일 브라우저가 등장했다.

말레이시아 스타트업 살람웹테크놀로지스가 이슬람 가치에 부합하는 새 브라우저인 ‘살람웹(SalamWeb)’을 선보였다고 28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살람웹은 메시징과 뉴스 등을 포함하는 앱으로 말레이시아와 인도네시아 사용자를 대상으로 하고 있다. 살람웹의 목표는 전 세계 무슬림 인구 18억 명 중 10%가 자사 브라우저를 쓰도록 하는 것이다.

하스니 자리나 모하메드 칸 살람웹 매니징 디렉터는 “구글과 페이스북 등 세계 메이저 IT 업체들은 해로운 콘텐츠나 잘못된 정보를 제대로 처리하지 않고 있다”며 “인권단체 국제앰네스티는 트위터가 여성에게 해로운 장소라고 지적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인터넷을 더 좋은 장소로 만들고 쉽다”며 “인터넷에 선악이 존재한다는 것을 안다. 살람웹은 인터넷을 통해 좋을 것을 볼 수 있도록 하는 도구”라고 설명했다.

블룸버그는 살람웹이 ‘할랄푸드’처럼 이슬람 율법에 맞춘 ‘할랄인터넷’이라고 묘사했다. 이 브라우저는 구글 크롬 웹브라우저의 기초가 되는 오픈소스 소프트웨어를 기반으로 제작됐다.

이슬람 율법인 샤리아는 도박과 매춘, 주류와 돼지고기 관련 사업, 이자 기반 금융상품 등 이슬람에서 비윤리적으로 간주되는 활동을 금지한다.

살람웹은 콘텐츠 필터를 활용, 사용자가 도박이나 포르노 등 유해 사이트에 접근할 때 사용자에게 경고한다. 기도 시간과 메카 방향 나침반 등 기타 무슬림에게 유용한 기능도 있다.

하스니 자리나 매니징 디렉터는 “살람웹은 무슬림을 목표로 하지만 누구나 사용할 수 있다. 우리는 보편적 가치를 장려한다”며 “인터넷은 해로운 장소가 될 수 있다. 우리에게 대안이 필요한 것은 분명하다”고 언급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450,000
    • +0.04%
    • 이더리움
    • 225,600
    • +0.66%
    • 리플
    • 324
    • +2.85%
    • 라이트코인
    • 90,500
    • +0%
    • 이오스
    • 4,325
    • -0.2%
    • 비트코인 캐시
    • 373,700
    • -0.32%
    • 스텔라루멘
    • 92.7
    • +2.2%
    • 트론
    • 21.3
    • +0.94%
    • 에이다
    • 71.6
    • +6.2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1,700
    • -0.55%
    • 모네로
    • 99,800
    • +0.75%
    • 대시
    • 144,600
    • +0.76%
    • 이더리움 클래식
    • 6,700
    • -0.66%
    • 69.8
    • +0.28%
    • 제트캐시
    • 69,200
    • +0.28%
    • 비체인
    • 6.02
    • -0.82%
    • 웨이브
    • 1,797
    • -7.1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6
    • +0.46%
    • 비트코인 골드
    • 16,830
    • -0.29%
    • 퀀텀
    • 3,035
    • +6.45%
    • 오미세고
    • 1,470
    • +5.3%
    • 체인링크
    • 3,130
    • +4.57%
    • 질리카
    • 13.8
    • +10.4%
    • 어거
    • 14,180
    • +2.1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