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OCI 파워, 인버터 제조사 영업 양수…태양광 입지 강화

獨 KACO의 자회사 카코뉴에너지 영업 양수로 국내외 사업권 확보

▲태양광발전소에 설치한 KACO new energy 인버터 제품(사진 제공=OCI)
▲태양광발전소에 설치한 KACO new energy 인버터 제품(사진 제공=OCI)

OCI의 자회사 ‘OCI 파워’가 센트럴 인버터 제조 회사인 ‘카코뉴에너지’의 영업 양수를 통해 급성장하는 국내 태양광발전시장에서 새로운 도약을 준비한다.

OCI 국내 태양광발전사업 개발과 운영을 담당하는 자회사 OCI 파워가 독일 KACO new energy GmbH의 자회사 카코뉴에너지의 영업 양수와 관련 절차를 마무리했다고 16일 발표했다.

이로써 OCI는 기존 영위한 태양광발전사업 솔루션에 이어 인버터, PCS(Power Conditioning System) 등 제조업 기술까지 확보해 사업영역을 확대한다.

이번 인수로 큰 시너지를 발휘하게 된 OCI 파워는 국내 태양광발전 시장에서의 입지를 강화하고, 카코뉴에너지㈜의 PCS 기술을 활용해 발전소의 에너지 효율을 높이는 에너지저장장치(ESS) 사업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또 날로 성장하는 분산형 전원 시장에 대한 어플리케이션 개발을 통해 새로운 사업기회도 발굴해 나갈 예정이다.

특히 OCI 파워는 이번 인수로 독일에서 생산되는 스트링인버터를 한국과 일본에서 독점적으로 판매할 수 있는 권리를 갖게 됐다.

허기무 OCI 파워 사장은 “미국, 중국 등에서 대규모 태양광 발전사업에서 풍부한 경험이 있는 OCI가 카코뉴에너지를 인수함으로서, 인버터라는 핵심 기술을 갖게 됐다"며 "앞으로 정부의 신재생 에너지 정책에 발맞춰 국내 태양광 시장 확대에 기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OCI 파워는 OCI가 2012년 설립한 100% 자회사로, 국내 태양광발전사업을 하고 있다. 특히 국내 태양광 개발자들에게 건설(EPC), 운영 및 유지보수(O&M) 서비스는 물론, 태양광발전펀드를 통해 투자자금의 안정적인 조달을 포함한 원스톱 토탈 솔루션을 마련해 국내 태양광시장 활성화에 앞장서고 있다.

카코뉴에너지㈜는 2007년 이후 지금까지 미국, 독일, 일본 등 세계 17개국에 3GW 규모의 태양광 인버터를 생산해 온 독일 KACO new energy GmbH의 자회사다. 국내 최고의 시장점유율을 자랑한다.

태양광 인버터는 태양광 모듈에서 생산되는 직류 전기를 교류로 변환시키는 중요 장치로 태양광발전사업에 있어서 꼭 필요한 제품이다. 또 직류와 교류 양방향으로 변환할 수 있는 PCS 기술을 갖고 있어 에너지저장장치(ESS) 사업에서도 활발한 행보가 기대된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9,527,000
    • +0.49%
    • 이더리움
    • 299,100
    • +0.43%
    • 리플
    • 459
    • +0.43%
    • 라이트코인
    • 122,200
    • +8.23%
    • 이오스
    • 7,670
    • +1.45%
    • 비트코인 캐시
    • 486,200
    • -0.32%
    • 스텔라루멘
    • 160
    • -1.23%
    • 트론
    • 32.1
    • +1.58%
    • 에이다
    • 103
    • -0.9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0,000
    • -3.42%
    • 모네로
    • 100,900
    • -0.68%
    • 대시
    • 191,900
    • +0.94%
    • 이더리움 클래식
    • 8,610
    • +0.05%
    • 100
    • +0%
    • 제트캐시
    • 87,600
    • -0.28%
    • 비체인
    • 8.95
    • -1.1%
    • 웨이브
    • 3,371
    • -3.76%
    • 베이직어텐션토큰
    • 435
    • -1.36%
    • 비트코인 골드
    • 26,660
    • -1.65%
    • 퀀텀
    • 3,514
    • -1.04%
    • 오미세고
    • 2,340
    • -1.59%
    • 체인링크
    • 1,401
    • -5.4%
    • 질리카
    • 24.2
    • -2.81%
    • 어거
    • 28,000
    • -0.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