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부동산 비규제지역, 분양시장 이끌까?

▲쌍용 더 플래티넘 부평 투시도(사진=쌍용건설)
▲쌍용 더 플래티넘 부평 투시도(사진=쌍용건설)
정부가 새해에도 부동산 가격 급등과 투기를 막기 위한 강도 높은 규제를 지속적으로 펼치겠다고 예고하면서 비규제지역에 대한 풍선효과가 기대된다.

13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현재 투기과열지구∙투기지역∙조정대상지역에서는 분양권 전매 제한, 대출 제한, 종부세∙양도세 인상, 청약제도 개편에 따른 청약요건 강화 등 전 분야에 걸친 규제가 적용되고 있다.

반면 규제지역 외에서는 이 같은 규제가 상대적으로 덜한 상황이다. 예를들어 비규제지역에서는 당첨자 발표일로부터 6개월 뒤부터 분양권 거래가 자유롭고 중도금 대출 60%까지 가능하다.

자금력이 약한 무주택자나 1주택 갈아타기 수요자 입장에서는 사실상 청약이 막힌 규제지역 대신 비교적 청약이 자유로운 비규제지역으로 눈을 돌릴 수밖에 없게 된 셈이다.

이에 한 분양업체 관계자는 “내 집 마련 수요는 줄지 않은 상황에서 규제지역에 대한 압박이 강해질수록 비규제지역이 반사이익을 얻을 전망”이라며 “다만 비규제지역 중에서도 입지가 좋고 미래가치가 높은 지역으로 쏠림현상이 나타날 것”이라고 예상했다.

실제로 서울과 인접한 부천에서 지난 11월 공급된 ‘래미안 부천 어반비스타’는 313가구(특별공급 제외) 모집에 9945명이 청약에 나서 평균 31.77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지난 해 12월 인천 미추홀뉴타운 첫 사업지로 주목을 받은 ‘인천 미추홀 꿈에그린’ 복합단지도 평균 6.64대 1의 청약률을 보이며 순위 내 마감에 성공했다. 이곳은 금융결제원이 청약경쟁률 집계를 시작한 2009년 이후 인천 미추홀구에서 가장 많은 청약자 수인 4461명이 몰렸다.

올해도 기존 인기지역으로 통하는 규제권과 가까우면서도 상대적으로 값이 싼 인천∙경기 수도권 비규제지역에서 신규 단지들이 연이어 공급될 예정이다.

우선 쌍용건설은 인천 부평구 산곡2-2구역을 재개발한 ‘쌍용 더 플래티넘 부평’을 이달 선보인다. 지하 3층, 지상 23층, 10개 동, 전용면적(이하 동일) 39~119㎡, 총 811가구 중 408가구를 일반분양한다.

같은 달 삼호와 대림산업은 인천 계양구 효성1구역을 재개발하는 ‘e편한세상 계양 더프리미어’를 공급한다. 지하 2층, 지상 33층, 12개 동, 39~84㎡, 총 1646가구 규모다. 이 중 830가구가 일반분양된다.

이어 2월에는 경기도 광주 역동 광주역세권개발지구에서 GS건설 컨소시엄이 ‘광주역세권 자이’ 1542가구를 선보일 예정이다. 또 파주 운정신도시에 대우건설이 짓는 ‘운정신도시 파크 푸르지오’ 710가구도 같은 시기 공급된다.

이 외 인천 검단신도시에서 ‘검단신도시 우미 린 더퍼스트(1268가구)를 시작으로 ‘검단신도시 푸르지오(1540가구)’, ‘검단신도시 대방노블랜드1차(1281가구)’, ‘검단예미지1차(1253가구)’ 등이 상반기 차례로 분양에 나선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6,077,000
    • +1.41%
    • 이더리움
    • 201,000
    • +4.96%
    • 리플
    • 392
    • +1.03%
    • 라이트코인
    • 95,250
    • +4.09%
    • 이오스
    • 6,325
    • +0.55%
    • 비트코인 캐시
    • 354,100
    • -0.47%
    • 스텔라루멘
    • 141
    • +1.43%
    • 트론
    • 30.5
    • -0.32%
    • 에이다
    • 96
    • -0.41%
    • 비트코인에스브이
    • 68,350
    • -0.87%
    • 모네로
    • 79,650
    • +2.77%
    • 대시
    • 143,100
    • +1.41%
    • 이더리움 클래식
    • 7,185
    • +0.77%
    • 95.8
    • -3.91%
    • 제트캐시
    • 81,350
    • +0.93%
    • 비체인
    • 10.1
    • -3.8%
    • 웨이브
    • 3,636
    • -8.22%
    • 베이직어텐션토큰
    • 423
    • -6.41%
    • 비트코인 골드
    • 20,700
    • -2.26%
    • 퀀텀
    • 3,411
    • -1.58%
    • 오미세고
    • 2,258
    • -1.78%
    • 체인링크
    • 1,387
    • -14.8%
    • 질리카
    • 25.6
    • +2.81%
    • 어거
    • 30,150
    • -5.1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