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올해 직장인 설 예상경비…"평균 41만4000원"

(사진제공=잡코리아)
(사진제공=잡코리아)

직장인들은 올해 설에 평균 41만4000원을 쓰겠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세뱃돈은 평균 18만1000원으로 설 전체 경비의 약 44%를 차지했다.

잡코리아와 알바몬은 직장인 371명 등 성인남녀 1217명을 대상으로 ‘설날 경비’를 주제로 설문을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1일 밝혔다.

설문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 전체의 올 설 예상경비(주관식 기재)는 평균 23만1000원으로 집계됐다. 직업별로 살펴 보면 직장인의 설 예상경비가 41만4000원으로 가장 높았다. 이어 △구직자 및 취준생 17만2000원 △대학생 12만1000원 등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40대의 예상경비가 36만1000원으로 가장 높았으며, 뒤를 이어 △50대 이상 35만9000원 △30대 32만7000원 순이었다. 20대 응답자의 설 예상경비는 17만3000원으로 다른 연령대의 절반 수준으로 집계됐다.

결혼 여부에 따라 예상 경비의 차이도 컸다. 같은 남성이라고 해도 미혼남의 예상경비는 23만2000원이었으나 기혼남은 약 두 배에 달하는 45만9000원을 지출할 것으로 예상했다. 마찬가지로 미혼녀의 예상 경비(18만8000원)보다 기혼녀(35만8000원)의 설 예상 경비가 두 배 가까이 높았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