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인사담당자, 더 뽑고 싶은 직무 1위 ‘영업'

(사진제공=잡코리아)
(사진제공=잡코리아)

국내 기업 인사담당자가 가장 충원을 희망하는 직무 1위는 '영업ㆍ고객상담ㆍ영업관리'인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는 최근 인사담당자 1374명을 대상으로 ‘우리 회사 더 뽑고 싶은 직무’를 주제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이같이 집계됐다고 10일 밝혔다.

설문 결과에 따르면 설문에 참여한 인사담당자 중 81.5%가 ‘회사에 인재를 더 뽑고 싶은 직무가 있다’고 밝혔다. 설문에 참여한 모든 기업유형에서 인재 충원을 희망하는 직무가 있다는 응답이 80% 이상을 차지한 가운데, 대기업의 응답비중이 85.3%로 높았다.

인사담당자들이 인재 충원을 희망하는 직무(복수응답)를 살펴 보면 △영업ㆍ고객상담ㆍ영업관리가 27.6%로 가장 높았다. 이어 △ITㆍ인터넷이(27.5%) △연구개발ㆍ설계(25.3%) △경영ㆍ사무ㆍ,마케팅홍보(15.7%) 등의 순으로 인재를 충원하고 싶다고 답했다.

인사담당자가 해당 직무의 인원을 더 뽑고 싶다고 느끼는 대표적인 이유는 ‘기존 인원들의 업무 부담(40.1%)’ 때문이었다. 이어 ‘회사 매출 및 이익에 영향을 미치는 직무라서(20.1%)’ 충원을 희망한다는 응답도 적지 않았다. 해당 직무에 더 뽑고 싶은 직원의 직급은 △사원급 68.1%, △대리급 51.4% 등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더 뽑고 싶은 직무가 있는가 하면 축소하고 싶은 직무도 있었다. 설문결과 조사에 참여한 인사담당자 중 절반에 가까운 49.6%가 ‘회사에 인원을 축소하고 싶은 직무가 있다’고 밝혔다.

인원 축소를 희망하는 직무(복수응답) 1위는 △경영ㆍ사무로 31.1%의 응답률을 보였다. 2위를 차지한 △마케팅ㆍ광고ㆍ홍보(19.5%)와는 11%P 이상의 높은 차이를 보였다. 축소를 희망하는 직원의 직급은 부장급(35.2%)과 과장급(34.8%)이 주를 이뤘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0,902,000
    • -2.16%
    • 이더리움
    • 318,800
    • -2.05%
    • 리플
    • 520
    • +0.77%
    • 라이트코인
    • 160,800
    • -0.37%
    • 이오스
    • 8,235
    • -3.57%
    • 비트코인 캐시
    • 495,900
    • -4.54%
    • 스텔라루멘
    • 163
    • -1.8%
    • 트론
    • 38.3
    • -1.79%
    • 에이다
    • 124
    • -2.36%
    • 비트코인에스브이
    • 258,800
    • -1.4%
    • 모네로
    • 114,600
    • -0.69%
    • 대시
    • 200,800
    • +2.08%
    • 이더리움 클래식
    • 10,120
    • -2.97%
    • 155
    • -0.64%
    • 제트캐시
    • 130,700
    • +10.2%
    • 비체인
    • 9.34
    • -2.19%
    • 웨이브
    • 3,212
    • -3.1%
    • 베이직어텐션토큰
    • 418
    • -5.42%
    • 비트코인 골드
    • 31,710
    • -3.85%
    • 퀀텀
    • 4,218
    • -2.38%
    • 오미세고
    • 2,456
    • -5.17%
    • 체인링크
    • 2,265
    • -2.74%
    • 질리카
    • 28.9
    • -7.07%
    • 어거
    • 27,830
    • -2.3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