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현대건설, 업계 최초 자체 통합플랫폼의 IoT기반 안전관리시스템 ‘하이오스’ 구축

▲센서가 부착된 근로자 안전모 착용 모습(사진=현대건설)
▲센서가 부착된 근로자 안전모 착용 모습(사진=현대건설)
현대건설은 최근 이슈되고 있는 IoT(사물인터넷)기반의 현장안전관리시스템인 ‘하이오스(HIoS:Hyundai IoT Safety System)’를 구축하고 실제 건설 현장 적용했다고 10일 밝혔다.

현대건설의 하이오스(HIoS)는 각종 센서를 통해 축적된 정보를 BLE통신(저전력 블루투스 통신)을 이용해 스캐너로 전송한다.

BLE스캐너는 수집된 센서 정보를 LTE/5G, Wi-Fi 통신 방식으로 통합 플랫폼에 전송한다. 통합 플랫폼 내 수집된 정보를 바탕으로 위험여부를 판단해 근로자와 관리자에게 경보/알람을 발생시켜 잠재적 위험요인을 사전에 제거해 예방적 안전관리를 강화하고 체계적 안전점검이 이뤄지도록 한다.

특히 하이오스(HIoS)는 건설업계 최초로 자체 통합플랫폼을 개발한 형태로 추가로 개발되는 단위 기술을 플랫폼과 연동해 안전관리 기능을 확대할 수 있으며, 각 현장 요건사항에 맞춰 최적화된 형태로 운용이 가능하다.

이 시스템에는 근로자 위치확인, 장비협착방지, 타워크레인 충돌방지, 가스농도감지, 풍속감지, 흙막이 가시설 붕괴방지의 6종 기술이 내재돼 있다.

근로자 위치확인 기술은 근로자 안전모에 장착된 BLE태그 인식을 통해 위험상황 발생 시 근로자의 위치를 즉시 확인할 수 있어 사고 발생 시에 인적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으며, 특정 위험구간에 대한 접근 통제가 가능해 사고를 사전에 예방할 수 있다.

중장비 근처 일정거리 이내 근로자가 접근 시 알람을 주는 장비협착방지 기술은 운전자가 장비 주변에 근로자가 접근해 위험한 상황임을 적시에 인지해 협착사고를 방지한다.

또한 타워크레인 충돌방지 기술은 타워크레인 회전 시 부주의나 사각지대로 인해 인접한 타워 크레인과의 충돌 위험 시에, 운전자에게 관련 정보를 제공하고 전용 모니터로 타워크레인의 상태를 확인해 안전한 작업을 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준다.

이 외에도 가스농도, 풍속, 흙막이 계측 센서의 데이터를 실시간 모니터링 해 기준수치 이상 발생 시 위험정보를 근로자와 관리자에게 제공해 사고를 사전에 예방할 수 있도록 한다.

하이오스(HIoS)는 현재 테헤란로 237개발사업 현장에 적용중이며, 터널 및 건축현장에 단계적으로 확대해 2020년부터는 전 신규현장에 의무적으로 도입하도록 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단계별(1단계:고도화(2019년)/2단계:지능화(2020년)) 로드맵을 기반으로 IoT 기술을 접목할 수 있는 새로운 안전관리 기술을 발굴해 고도화할 예정”이라며 “통합 플랫폼에 축적된 데이터를 빅데이터로 활용해 안전사고의 예측이 가능한 지능화된 시스템으로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안전을 최우선으로 여기는 현장경영에 앞장설 것이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4,495,000
    • +0.02%
    • 이더리움
    • 154,000
    • +0.19%
    • 리플
    • 350
    • -0.28%
    • 라이트코인
    • 68,150
    • +2.17%
    • 이오스
    • 4,110
    • +0.73%
    • 비트코인 캐시
    • 184,200
    • +4.3%
    • 스텔라루멘
    • 120
    • -1.63%
    • 트론
    • 26.8
    • +6.34%
    • 에이다
    • 70.5
    • +10.32%
    • 비트코인에스브이
    • 74,600
    • -0.06%
    • 모네로
    • 58,850
    • -1%
    • 대시
    • 102,500
    • +0.19%
    • 이더리움 클래식
    • 5,485
    • +0.09%
    • 56.6
    • +1.43%
    • 제트캐시
    • 62,300
    • -0.71%
    • 비체인
    • 6.56
    • +0.15%
    • 웨이브
    • 3,139
    • +1.1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6
    • +2.26%
    • 비트코인 골드
    • 14,580
    • -0.13%
    • 퀀텀
    • 2,955
    • +4.38%
    • 오미세고
    • 1,927
    • +7.05%
    • 체인링크
    • 516
    • +0%
    • 질리카
    • 22.1
    • +0.91%
    • 어거
    • 16,120
    • +0.0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