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CES 현장서 전략 회의 연 SK이노베이션 “글로벌 경영 전쟁 현장서 이길 방법 찾자”

"글로벌 성장ㆍ환경이니셔티브ㆍ기술리더십 중요"

▲CES에 설치된 회의실에서 전략회의를 주재중인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왼쪽), 노재석 소재사업 대표(가운데), 이장원 배터리 연구소장(오른쪽)(사진제공=SK이노베이션)
▲CES에 설치된 회의실에서 전략회의를 주재중인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왼쪽), 노재석 소재사업 대표(가운데), 이장원 배터리 연구소장(오른쪽)(사진제공=SK이노베이션)

올해 CES에 첫 참가한 SK이노베이션이 현장에서 임원 전략회의를 열고 비즈니스모델(BM) 혁신 가속화를 결의했다. CES 현장에서 느낀 기술 혁신 속도가 예상보다 빠른 만큼 내부 사업 혁신 역시 속도를 높이기로 결정한 것이다.

SK이노베이션은 10일 CES현장에서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과 윤예선 배터리 사업 대표 및 각 사업의 전략 담당 임원들이 전시기간 동안 전략 회의를 열고 BM 혁신의 속도를 높이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날 김 사장은 “글로벌 경영 전쟁 현장서 이길 방법을 빨리 찾아야 한다”며 이를 위해 “CES를 통해 확인한 혁신의 속도를 능가하는 BM혁신으로 성장해 나갈 것”을 당부했다.

이날 임원 전략 회의에서는 CES 2019를 가득 채운 신기술을 새로운 기업 경영 트렌드에 어떻게 반영할지에 대한 토론이 이어졌다.

김 사장은 “앞으로는 ‘글로벌 성장’, ‘환경 이니셔티브(Initiative)’, ‘기술 리더십’을 주요 방향으로 BM혁신을 더욱 가속화해야 한다”며 “글로벌 일류기업이 되기 위해서는 수익구조뿐 아니라 모든 영역에서 일류여야 하며, 이 중 특히 중요한 세 가지 BM혁신 방향을 SK이노베이션이 가진 핵심 자산으로 키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CES에 나온 모든 모빌리티 관련 기술과 트렌드가 가능하기 위해선 배터리가 가장 핵심적으로 필요하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우리가 생산하는 배터리가 들어간 비히클(Vehicle)을 이용하는 고객들 관점에서 가치를 어떻게 새롭게 만들어 낼지에 대해 고민하는 것이 우리 모빌리티 관련 사업들이 지향해야 하는 방향”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김 사장은 “이러한 노력이 BM 혁신이자 회사가 성장하는 과정이므로 올해 첫 참가를 시작으로 매년 CES 참가를 통해 새롭게 도전함으로써 혁신의 속도를 높이는 계기로 삼아가자”고 말했다.

SK이노베이션의 각 사업 자회사와 사업부문은 딥체인지 2.0 시행을 통해 기존사업 경쟁력 강화와 배터리, 소재사업 중심의 글로벌 성장 전략을 추진해왔다. 올해는 지난해 추진한 사업들의 완성과 함께 성과를 본격적으로 창출하는 작업을 시작할 방침이다.

김 사장은 이번 전략회의에서도 “딥체인지 2.0을 통한 BM혁신 가속화를 위해서는 충분한 검토와 신속한 의사결정, 그리고 빠른 실행이 중요하다”며 각 사업에서 주도적으로 공격적인 경영을 해줄 것을 당부했다.

임수길 SK이노베이션 홍보실장은 “새해부터 유가 등 대내외 변수와 경영환경이 녹록하지 않은 상황이지만, 올해는 BM혁신을 더욱 가속화해 의미 있는 성과를 만들어 낼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940,000
    • +4.42%
    • 이더리움
    • 272,600
    • +0.25%
    • 리플
    • 375
    • -0.53%
    • 라이트코인
    • 107,400
    • +0.93%
    • 이오스
    • 5,125
    • +0.09%
    • 비트코인 캐시
    • 373,100
    • +8.27%
    • 스텔라루멘
    • 112
    • +2.75%
    • 트론
    • 28.9
    • +0%
    • 에이다
    • 97.6
    • +5.0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5,200
    • +7.85%
    • 모네로
    • 100,700
    • +4.51%
    • 대시
    • 160,900
    • +4.88%
    • 이더리움 클래식
    • 6,895
    • +3.52%
    • 97.9
    • -0.81%
    • 제트캐시
    • 108,500
    • +5.03%
    • 비체인
    • 7.57
    • +3.41%
    • 웨이브
    • 2,611
    • +25.28%
    • 베이직어텐션토큰
    • 284
    • -1.38%
    • 비트코인 골드
    • 29,420
    • +0.82%
    • 퀀텀
    • 3,888
    • +2.85%
    • 오미세고
    • 1,849
    • -0.96%
    • 체인링크
    • 4,579
    • -0.06%
    • 질리카
    • 16.7
    • +0.6%
    • 어거
    • 19,300
    • +3.0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