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사람인, 구직자 40% "서류 합격하고도 면접 불참했다"

청년 취업난 속에서도 면접에 불참하는 지원자는 여전한 것으로 조사됐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은 서류 합격 경험이 있는 구직자 348명을 대상으로 ‘면접 불참 경험’에 대해 조사한 결과, 40.2%가 면접에 불참한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들이 면접에 불참한 기업 형태는 ‘중소기업(84.3%ㆍ복수응답)'이 가장 많았고, 이어 △중견기업(16.4%) △공기업 및 공공기관(10%) △대기업(7.1%) △외국계 기업(1.4%) 순이었다.

면접에 불참한 이유로는 ‘다른 기업의 면접과 일정이 겹쳐서(35.7%ㆍ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기업에 대한 부정적 정보를 접해서(34.3%)', ‘면접 장소가 너무 멀어서(27.1%)', ‘입사할 마음이 사라져서(26.4%)', ‘그냥 한 번 지원했던 거라서(19.3%)', ‘집안일 등 개인적 사유가 발생해서(18.6%)' 등의 이유를 들었다.

그렇다면 구직자들은 면접 기회를 포기한 것을 후회하지 않을까. 실제 면접 불참자 중 34.3%는 이를 후회한다고 답했다. 불참을 후회한 이유로는 ‘계속 불합격하고 있어서(39.6%ㆍ복수응답)가 1위를 차지했다.

계속해서 ‘나중에 생각해보니 괜찮은 회사 같아서(37.5%)', ‘다시는 해당 기업에 지원 못할 것 같아서(37.5%)', ‘해당 면접을 포기하고 봤던 면접에서 떨어져서(18.8%)', ‘실전 연습 기회를 놓친 것 같아서(18.8%)'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특히 이들 중 42.9%는 면접에 불참했던 기업이 다음 채용을 진행할 경우 재지원 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임민욱 사람인 팀장은 “면접을 포기 한 후 후회하는 구직자들이 많을 뿐 아니라 다른 지원자나 기업에도 피해를 줄 수 있는 만큼 면접 포기는 충분한 고민 후 결정해야 한다”며 “부득이하게 면접 기회를 포기해야 할 경우에는 기업이 면접 불참에 충분히 대비할 수 있도록 미리 불참 사실을 알리는 배려를 보여야 한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