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GS건설, 위례포레자이 평균 130.3대 1 기록···새해 청약 3개 단지서 기록적 경쟁률

▲위례포레자이 투시도(사진=GS건설)
▲위례포레자이 투시도(사진=GS건설)
GS건설이 지난 연말 견본주택을 오픈해 올해 첫 청약접수를 받은 3개 단지가 1순위 청약에서 모두 높은 경쟁률로 마감됐다. 이와 함께 지난 해 민간 분양 최대인 2만748가구를 공급하며 4년 연속 2만가구 이상을 공급했다.

GS건설은 전날인 3일 1순위 청약 접수를 받은 위례포레자이, 다산신도시 자연&자이, 대구 남산자이하늘채가 각각 130.3대1, 51.4대1, 84.3대1의 평균 경쟁률을 기록하며 전 타입 모두 1순위에서 마감됐다고 4일 밝혔다.

금융결제원 아파트투유에 따르면 위례포레자이는 특별공급 71가구를 제외한 일반분양 487가구 모집에 무려 6만3472명이 청약해 평균 130.3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또한 다산신도시 자연&자이는 특별공급 670가구를 제외한 일반분양 208가구 모집에 총 1만689명이 청약해 평균 51.4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으며, 대구에서 분양한 남산자이하늘채 역시 특별공급 414가구를 제외한 일반분양 551가구 모집에 총 4만6469명이 청약해 평균 84.3대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특히 지난 9.13 부동산 대책과 12.11 주택 공급에 관한 규칙 개정으로 인해 더욱 까다로워진 청약 조건에도 투기과열지구 및 청약과열지역인 북위례 지역 첫 청약에서 100대1이 넘는 기록이 나와 분양 흥행을 예고했다.

한편 GS건설은 2015년부터 4년 연속 2만 가구 이상을 분양하며, 수요자들에게 자이(Xi) 브랜드를 각인시켜 왔다. GS건설은 2017년 민간 공급 최대 물량인 2만4345 가구를 공급했고, 2018년에도 2만748가구를 공급해 2년 연속 업계 최대 주택 공급 실적을 달성했다.

지난 9.13 부동산대책 발표로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분양 보증 연기로 주요 분양 물량이 대거 연기됐음에도 GS건설은 지난해 12월 한 달간 일산자이3차, 비산자이아이파크, 위례포레자이, 다산신도시 자연&자이, 대구 남산자이하늘채 등 5개 단지 4807가구를 분양해 막판에 연간 분양 물량의 1/4을 공급하는 저력을 보여줬다.

GS건설은 2019년에도 방배경남아파트 재건축(758가구), 과천주공6단지 재건축(2099가구), 흑석3구역 재개발(1772가구), 서초무지개아파트 재건축(1446가구), 개포주공4단지 재건축(3343가구) 등 24개 단지 총 2만8837가구를 분양할 예정이다.

우무현 GS건설 사장은 “국내 대표 아파트 브랜드인 자이를 성원해 주시는 고객님들의 관심과 사랑 덕분에 지난 해 분양 단지마다 좋은 성과를 낼 수 있었다”며 “2019년에도 자이를 성원해 주시는 고객님들의 니즈에 부합하는 좋은 상품과 서비스로 보답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