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문 대통령, 뇌출혈 기재부 공무원 문병 "안타깝다"

▲'제55회 무역의 날' 기념식이 7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다. 사진은 지난해 기념식 모습.(뉴시스)
▲'제55회 무역의 날' 기념식이 7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다. 사진은 지난해 기념식 모습.(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예산안 관련 업무를 수행하다 뇌출혈로 쓰러진 기획재정부 김모 서기관을 직접 찾아 위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무역의날 행사를 마치고 곧바로 삼성서울병원으로 이동해 김 서기관이 입원해 있는 병실을 찾았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에서 밝혔다.

김 서기관은 지난 3일 예산안 심의 대응을 위해 국회에서 대기하다가 뇌출혈로 쓰러져 입원했다.

문 대통령이 병실에 들어섰을 때 김 서기관은 잠들어 있었으나 문 대통령이 부인과 대화를 나누던 도중에 눈을 떴다고 김 대변인은 전했다.

문 대통령이 김 서기관의 손을 잡고 "저를 알아보시겠습니까"라고 묻자 김 서기관은 눈짓으로 반가움을 표시했다고 한다.

문 대통령은 "새벽까지 국가 예산 일을 하느라 애를 쓰다 이렇게 되니 대통령으로서 아주 아프고 안타깝다"면서 "위로라도 드리려고 병문안을 왔다"고 말했다. 이어 "젊으시니 금방 회복될 것"이라며 "부인과 딸이 기다리고 있으니 얼른 털고 일어나시라"고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초조하게 생각하지 말고 이번 기회에 확실하게 쉬고 새 출발한다고 생각해달라"고도 말했다.

김 서기관을 치료 중인 김연희 교수는 문 대통령에게 "김 서기관의 의식 회복 진행 정도가 양호하고 안정을 찾아가고 있다"며 "며칠 뒤 상세 검진을 마친 뒤 재활치료에 들어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김 서기관의 부인에게 쾌유를 비는 마음을 담아 격려금을 전달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