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유통기한 지난 라면 8개월 안전"…이유몰·떠리몰 '떨이' 인기 뒷이야기

(출처=이유몰 홈페이지 캡처)
(출처=이유몰 홈페이지 캡처)

이유몰과 떠리몰 등 유통기한 임박 상품을 '떨이' 판매하는 쇼핑몰들이 세간의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다. 이 가운데 유통기한 임박 식품의 섭취 가능기한에 대한 조사 결과가 새삼 도마 위에 올랐다.

지난 2009년 한국소비자원이 발표한 '유통기한 경과 식품 섭취 적정성 조사 결과보고서'에는 상당 수 식품군이 유통기한 이후에도 섭취 가능하다는 분석 결과가 담겼다. 이에 따르면 계란은 유통기한 경과 후 25일, 우유와 라면이 각각 45일, 8개월까지 품질 변화가 거의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유몰, 떠리몰 등에서 유통기한 임박 식품 판매가 큰 호응을 얻는 건 이러한 배경과 무관하지 않아 보인다. 유통기한이 지난 제품은 판매될 수 없지만 섭취할 수는 있기 때문. 특히 이유몰과 떠리몰이 선보이는 과자, 라면 등 간편식 식품들의 경우 신선식품에 비해 섭취 가능 기한이 긴 것으로 알려져 있다.

다만 이유몰이나 떠리몰을 통해 유통기한 임박 식품을 구매한다고 언제까지고 보관해 두고 먹을 수 있는 건 아니다. 유통기한 이후 소비기한이 도래하지 않은 제품이라도 섭취 전 향과 색, 맛 등을 확인하고 문제가 없는 경우에만 먹는 게 좋다. 특히 섭취가능기한은 보관온도와 미개봉 상태를 유지하는 조건 하에서만 유효하다는 점을 기억해 둬야 한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0,373,000
    • +8.86%
    • 이더리움
    • 317,300
    • +6.9%
    • 리플
    • 488
    • +7.25%
    • 라이트코인
    • 135,900
    • +12.59%
    • 이오스
    • 8,275
    • +9.96%
    • 비트코인 캐시
    • 514,500
    • +8.06%
    • 스텔라루멘
    • 170
    • +7.59%
    • 트론
    • 35.9
    • +9.78%
    • 에이다
    • 108
    • +4.8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27,800
    • +25.17%
    • 모네로
    • 109,200
    • +6.64%
    • 대시
    • 200,800
    • +5.24%
    • 이더리움 클래식
    • 9,140
    • +7.33%
    • 107
    • +7.53%
    • 제트캐시
    • 91,450
    • +6.89%
    • 비체인
    • 9.05
    • +3.07%
    • 웨이브
    • 3,288
    • +2.78%
    • 베이직어텐션토큰
    • 450
    • +3.44%
    • 비트코인 골드
    • 28,640
    • +7.95%
    • 퀀텀
    • 3,717
    • +6.47%
    • 오미세고
    • 2,469
    • +5.28%
    • 체인링크
    • 1,391
    • +3.18%
    • 질리카
    • 24.8
    • +4.64%
    • 어거
    • 28,780
    • +3.7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