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인트론바이오, 기술수출 계약금 1000만 달러 수령

신약개발 바이오기업인 인트론바이오는 4일 로이반트 사이언스로부터 슈퍼박테리아 치료제 ‘SAL200’에 대한 기술수출 계약금 1000만 달러를 수령했다고 밝혔다.

사측에 따르면 지난달 19일 인트론바이오는 총 6억6750만 달러 규모의 기술수출 계약을 로이반트와 체결한 바 있다. 이번 수령은 반환의무 없는 계약금 1000만 달러를 계약 체결 후 10영업일 이내에 수령하기로 한 데 따른 것이다.

미국 임상2상 진행 시 추가로 수령하는 3000만 달러를 포함해, 임상 및 허가 달성과 목표매출액 달성 시 받게 되는 단계별 총 마일스톤 규모는 6억5750만 달러다.

윤경원 인트론바이오 대표는 “스케줄대로 개발한다면 SAL200 포함 그램양성균은 매년 수천만 달러 이상씩 수령하는 틀을 만들어 냈다”고 밝혔다. 윤 대표는 “회사가 가장 집중할 부분은 itLysin(잇트리신) 기반의 그램음성균 바이오신약”이라며 “새로운 기술수출로 글로벌 R&BD(사업화연계기술개발사업) 그룹의 방향성을 놓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