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중국, '커뮤니티 케어' 배우러 한국 찾는다

제11차 한ㆍ중ㆍ일 보건장관회의 개최…감염병ㆍ고령화 분야 협력 강화

▲(왼쪽부터) 마 샤오웨이(MA Xiaowei)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 주임(장관), 네무토 타쿠미(NEMOTO Takumi) 일본 후생노동성 대신(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4일부터 이틀간 일본 구마모토에서 개최된 ‘제11차 한·중·일 보건장관회의’에 참석하기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제공=보건복지부)
▲(왼쪽부터) 마 샤오웨이(MA Xiaowei)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 주임(장관), 네무토 타쿠미(NEMOTO Takumi) 일본 후생노동성 대신(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4일부터 이틀간 일본 구마모토에서 개최된 ‘제11차 한·중·일 보건장관회의’에 참석하기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제공=보건복지부)

급속한 고령화에 직면한 중국이 노인복지 서비스 견학차 한국을 찾는다.

26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24일부터 이틀간 일본 구마모토에서 개최된 ‘제11차 한·중·일 보건장관회의’에서 마 샤오웨이(MA Xiaowei)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 주임(장관)은 한국의 발전된 노인돌봄 서비스에서 교훈을 얻기 위해 실무대표단을 파견하기로 했다.

중국이 반면교사로 삼는 우리의 노인돌봄 서비스는 최근 발표된 ‘지역사회 통합돌봄(1단계: 노인 커뮤니티케어) 기본계획’이다. 이 계획은 노인들이 살던 곳에서 편안히 노후를 보낼 수 있도록 시설에 갇힌 노인들을 가정과 지역사회로 돌려보내는 게 골자다. 이를 위해 정부는 케어안심주택 등 주거 인프라와 방문건강관리 및 방문의료 서비스를 대폭 확대할 계획이다.

박능후 복지부 장관은 이번 회의를 계기로 한 샤오웨이 주임과 양자면담에서 한국의 노인 커뮤니티케어를 소개했다. 중국 측의 실무대표단 파견도 이 과정에서 결정됐다. 한국은 중국 측의 실무대표단 파견에 적극 협조함은 물론, 한·중 보건의료 협력 양해각서(MOU) 체결 후속조치로 감염병과 고령화 분야에서 긴밀한 협력을 통해 실질적 성과를 도출하기로 했다.

박 장관은 샤오웨이 주임 외에 네무토 타쿠미(NEMOTO Takumi) 일본 후생노동성 대신(장관), 신영수 세계보건기구(WHO) 서태평양지역 사무처장과도 양자면담을 갖고 주요 관심사에 대해 논의했다.

저출산·고령화는 우리뿐 아닌 한·중·일 3국의 공통된 화두다. 중국은 60세 이상 인구 비율이 1990년 10%에서 지난해 17.3%로 높아졌고, 2030년이면 25%까지 치솟을 전망이다. 우리와 일본은 일찍이 고령화 사회에서 고령사회로 진입했다.

이 때문에 이번 회의에선 ‘건강한 고령화 및 만성질환’이 의제 중 하나로 올랐다. 3국은 “건강한 기대수명 연장은 급속한 고령화를 겪고 있는 3국에 중요한 정책 이슈로, 이를 달성하기 위해서 경험 공유뿐 아니라 활기찬 노년을 담보하기 위한 대책 강화, 노인의 육체적·정신적 건강 약화 예방이 중요하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또 만성질환의 조기 예방치료를 도모하기 위한 협력과 소통을 강화하기로 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