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40억 공천 사기’ 양경숙, 1억 원 사기 혐의 피소

▲양경숙씨(연합뉴스)
▲양경숙씨(연합뉴스)

과거 민주통합당 공천 사기로 실형을 살았던 양경숙(57) 씨가 또다시 사기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게 됐다.

서울 성동경찰서는 지난 2일 기 모 씨가 양 씨에게 7000만 원 사기를 당했다며 고소장을 냈다고 18일 밝혔다. 또한 우 모 씨는 3000만 원 사기를 당했다며 양 씨를 서울 중부경찰서에 13일 고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기 씨는 양 씨가 서울 명동에 마사지 업소를 차려주겠다고 접근한 뒤 2차례에 걸쳐 7000만 원을 빌려 간 뒤 갚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기 씨에 따르면 양 씨는 자신이 공천 헌금 수수 사건으로 억울하게 옥살이했고, 그 대가로 민주당에서 60억 원을 받을 예정이라며 사업 자금 명목으로 돈을 빌렸다.

기 씨는 양 씨가 돈을 빌리는 과정에서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받았다는 국민인수위원회 감사장을 보여주고, 청와대 손목시계와 취임 기념 우표를 선물로 주는 등 정치권 친분을 과시했다고 주장했다. 우 씨 역시 양씨가 정치권과 친분을 과시하면서 3000만 원을 빌린 후 갚지 않았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 씨는 2012년 민주통합당 비례대표 공천 지원자들로부터 공천 헌금 명목으로 40여억 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로 2013년 9월 징역 3년의 실형을 확정받은 바 있다. 양 씨는 이후 사문서위조 혐의 등으로 추가 기소된 사건에서도 징역 2년의 실형을 확정받았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9,602,000
    • +0.81%
    • 이더리움
    • 303,900
    • +1.23%
    • 리플
    • 465
    • +1.08%
    • 라이트코인
    • 122,600
    • +5.87%
    • 이오스
    • 7,695
    • +2.46%
    • 비트코인 캐시
    • 488,200
    • -1.15%
    • 스텔라루멘
    • 161
    • +0%
    • 트론
    • 31.9
    • +0.94%
    • 에이다
    • 104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0,600
    • -1.95%
    • 모네로
    • 102,600
    • +1.18%
    • 대시
    • 192,900
    • +0.25%
    • 이더리움 클래식
    • 8,760
    • +1.5%
    • 100
    • -0.99%
    • 제트캐시
    • 87,900
    • -1.23%
    • 비체인
    • 8.9
    • -0.33%
    • 웨이브
    • 3,347
    • -7.54%
    • 베이직어텐션토큰
    • 436
    • -2.89%
    • 비트코인 골드
    • 27,120
    • +0.03%
    • 퀀텀
    • 3,523
    • -1.39%
    • 오미세고
    • 2,380
    • -0.62%
    • 체인링크
    • 1,387
    • -4.47%
    • 질리카
    • 23.9
    • -3.23%
    • 어거
    • 28,100
    • +0.3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