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문 대통령, “김은영 국장 긴급 상황 넘겼다…무사 귀환 바란다”

아세안·APEC 일정 마치고 귀국길 올라…“장소 제약으로 파푸아뉴기니 교민 못 봐 아쉬워”

(사진제공=청와대)
(사진제공=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아세안(ASEAN) 및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참석 등 5박 6일간의 싱가포르·파푸아뉴기니 순방 일정을 마치고 귀국길에 올랐다. 문 대통령은 귀국길에 오르기 전 페이스북과 트위터를 통해 귀국 소감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먼저 “많은 분이 염려해 주신 덕분에 김은영 국장은 초기의 긴급상황을 넘겼다고 한다”며 “며칠 경과를 봐야 한다는데, 무사 귀환을 바라마지 않는다”고 밝혔다.

김 국장은 싱가포르에서 문 대통령의 싱가포르 아세안 정상회의 관련 실무를 총괄했으며 16일 아침 현지 숙소에서 뇌출혈로 쓰러진 채 발견돼 싱가포르 병원에서 긴급 치료를 받았다. 당시 문 대통령은 APEC 정상회담을 위해 파푸아뉴기니로 출국하기 전 병원에 들러 병문안했으며 양방 주치의인 송인성 분당서울대병원 교수를 현지에 남도록 지시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외교무대에 대통령만 보이지만, 많은 공무원의 보이지 않는 노고가 바탕에 있다는 것을 다시 한번 절감한다”며 “파푸아뉴기니는 회의준비를 아주 잘 해 주었다”고 격려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여러 종족의 민속춤을 보여준 갈라만찬도 매우 좋았다”며 “ 세계의 정상들은 국내에서와 마찬가지로, 세계 경제의 지속적이고 포용적인 성장을 위해 공정한 경쟁환경을 만들어야 한다는데 뜻을 모았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디지털 격차를 완화하는 방안도 중요하게 논의했다”며 “내년도 APEC 회의의 의제는 ‘Connecting people, Building the future’(사람들을 연결하고, 미래를 건설하자)다”고 부연했다. 또 “역시 중심은 ‘사람’이다”며 “우리의 관심과 세계의 관심이 함께 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파푸아뉴기니 첫 방문에 대해 문 대통령은 “파푸아뉴기니는 인류의 원초적인 모습이 남아있는 곳이다”며 “그만큼 우리에게 낯선 곳이다”고 소감을 나타냈다. 문 대통령은 “그러나 여기에도 아이들과 여성 교육 봉사활동을 하는 수녀님들을 비롯해 적지 않은 분들이 한국을 알리고 있었다”며 “장소의 제약 때문에 그분들을 제대로 만나보지 못한 채 떠나게 돼 무척 아쉽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0,508,000
    • +11.03%
    • 이더리움
    • 322,200
    • +9.18%
    • 리플
    • 492
    • +9.09%
    • 라이트코인
    • 137,500
    • +15.25%
    • 이오스
    • 8,665
    • +15.91%
    • 비트코인 캐시
    • 518,500
    • +9.73%
    • 스텔라루멘
    • 171
    • +8.22%
    • 트론
    • 36.1
    • +9.39%
    • 에이다
    • 109
    • +6.8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33,000
    • +31.81%
    • 모네로
    • 109,700
    • +8.82%
    • 대시
    • 201,100
    • +5.17%
    • 이더리움 클래식
    • 9,335
    • +10.53%
    • 109
    • +9.65%
    • 제트캐시
    • 91,450
    • +6.15%
    • 비체인
    • 9.05
    • +3.54%
    • 웨이브
    • 3,299
    • +2.8%
    • 베이직어텐션토큰
    • 454
    • +2.94%
    • 비트코인 골드
    • 29,040
    • +11%
    • 퀀텀
    • 3,785
    • +9.07%
    • 오미세고
    • 2,499
    • +8.13%
    • 체인링크
    • 1,361
    • +4.29%
    • 질리카
    • 24.7
    • +4.66%
    • 어거
    • 30,360
    • +9.4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