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박잎선, 송종국과 친구처럼 지내…“헤어졌다고 원수처럼 지낼 필요 없어”

(출처=tvN '둥지탈출3' 방송캡처)
(출처=tvN '둥지탈출3' 방송캡처)

배우 박잎선이 전남편 송중국과의 사이를 전했다.

13일 방송된 tvN ‘둥지탈출3’에서는 박잎선이 출연해 송지아-송지욱 남매와의 일상을 공개했다.

이날 박잎선은 “엄마는 엄마가 해줄 수 있는 게 있고 아빠는 아빠가 해줄 수 있는 게 있지 않냐”라며 “제가 아무리 노력을 해도 안 되더라. 아빠의 빈자리가 느껴진다”라고 털어놨다.

박잎선은 최근 아이들을 위해 전남편 송종국과 가까운 곳으로 이사를 했다고 밝히며 “5개월 정도 됐다. 그 덕에 아이들이 아빠와 자주 만나고 있다”라고 전했다. 이날 방송에서도 딸 송지아는 아빠와 하루에도 여러 번 전화통화를 하는 등 변함없는 애정을 드러냈다.

박잎선은 “이혼이 가장 힘들었다. 아이들에게 정말 미안했다. 특히 지아는 다른 아빠와 딸이 다정히 지나가는 모습만 봐도 펑펑 울었다. 그걸 보는 내 가슴이 찢어졌다”라며 “최근 송종국과 친구처럼 사이가 많이 편해졌다. 아이들을 위해서라도 헤어졌다고 원수처럼 지내지 말고 잘 지내보자 했다”라고 전했다.

한편 송종국과 박잎선은 2006년 결혼해 딸 지아와 아들 지욱을 낳았다. 하지만 2015년 이혼하며 세간을 떠들썩하게 만들었다. 특히 송종국이 딸 지아와 MBC ‘아빠 어디가’에 출연하며 큰 인기를 얻고 있었기 때문에 더욱 충격을 안겼다. 현재는 박잎선이 두 자녀를 모두 키우고 있다.

한은수 객원기자 online@etoday.co.kr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