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전원책 "나를 하청업체 취급…문자정리는 놀라운 일"

(연합뉴스)
(연합뉴스)

"2월말 전당대회를 하라는 이야기는 나를 정말 하청업체 취급하는 것이다."

전원책 전 조직강화특별위원회(조강특위) 위원이 9일 오후 4시께 자택 앞에서 기자들과 만난자리에서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전 위원은 "전 우리 조강위원들과 수없는 회의를 해서 내부적으로 프로그램을 확정 중이었는데 시행하지 못하게 됐다"며 "절 해방시켜 달라. 며칠 있다가 입장을 정리해서 말씀 드리겠다"고 말했다.

그는 "제가 여전히 생각하는 건 한국 보수정당의 재건이고 마음 둘 곳 없는 보수층이 기대하는 면모가 일신된 정당"이라며 "그게 무너진 것 같아 가슴이 아프다"고 토로했다.

김병준 비대위원장이 조강특위에 특정인물 영입을 부탁했다는 언급에 대해서는 "그때가 시작이었다"며 "처음 약속과 너무 달랐다. 잘못하면 인신공격을 하는 셈이 되고 한 달이지만 먹던 물에 침뱉는 것 밖에 안 된다"고 언급을 자제했다.

특히 전 위원은 자신을 영입한 김용태 사무총장이 자신의 해촉(解囑) 사실을 문자로 통보한 것에 대해 불쾌감을 드러냈다.

전 위원은 "미국에 있는 분이 그러길 이슬람은 율법이 바뀌어 이혼도 문자로 3번 '너와 이혼한다'고 보내면 성립이 된다고 하더라"며 "한국도 드디어 문자로 모든 걸 정리하는지 알게 됐다. 놀라운 일이다"라고 비판했다.

김 사무총장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그 시간대에는 전 변호사와 유선으로 연결되기 어려운 사정이 있어 문자로 사실을 알려 드리게 됐다"며 "지금까지 그 시간대에는 문자로 연락드리고 사후에 변호사께서 제게 연락주는 방식으로 소통을 해왔다"고 해명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4,476,000
    • +0.29%
    • 이더리움
    • 152,400
    • +0.19%
    • 리플
    • 342
    • -0.58%
    • 라이트코인
    • 66,200
    • -1.19%
    • 이오스
    • 4,156
    • +0.26%
    • 비트코인 캐시
    • 178,600
    • -1.65%
    • 스텔라루멘
    • 116
    • +0.86%
    • 트론
    • 25.4
    • -0.78%
    • 에이다
    • 69.7
    • +5.92%
    • 비트코인에스브이
    • 71,700
    • -0.69%
    • 모네로
    • 58,700
    • +0.85%
    • 대시
    • 100,700
    • -0.29%
    • 이더리움 클래식
    • 5,240
    • -0.66%
    • 55.8
    • -0.17%
    • 제트캐시
    • 61,550
    • -1.83%
    • 비체인
    • 6.22
    • -1.73%
    • 웨이브
    • 3,030
    • -0.4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8
    • +7.82%
    • 비트코인 골드
    • 13,890
    • -0.85%
    • 퀀텀
    • 2,785
    • -1.24%
    • 오미세고
    • 1,870
    • -1%
    • 체인링크
    • 518
    • -2.63%
    • 질리카
    • 21
    • -1.4%
    • 어거
    • 16,080
    • +0.6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