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성장성 특례 1호' 셀리버리, 코스닥 상장 첫날 공모가 웃돌아

'성장성 특례상장 1호'인 셀리버리가 코스닥 시장 상장 첫날 공모가를 웃돌며 장을 마쳤다.

9일 코스닥 시장에서 셀리버리는 시초가 3만2000원에서 10.31% 하락한 2만8700원에 거래를 마감했다. 이는 공모가인 2만5000원보다 14.8% 오른 가격이다.

셀리버리는 개장 직후 6.09% 오른 3만3950원에 거래를 진행했으나 하락 반전해 장중 2만8550원까지 떨어졌다.

셀리버리는 증권사나 투자은행(IB)이 성장성이 있다고 추천하는 기업에 대해 일부 경영 성과 요건을 면제해주는 성장성 특례상장을 통해 코스닥에 상장된 첫 번째 기업이다. 지난해 매출액 28억 원, 당기순손실 150억 원을 기록했으나 DB금융투자의 추천을 받아 코스닥에 입성했다.

이 회사는 '약리물질 생체 내 전송기술(TSDT)'을 기반으로 파킨슨병 치료제 등 바이오 신약후보물질을 개발하는 바이오 벤처기업이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