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구광모회장, LG화학 박진수 부회장 전격 교체

창립이래 CEO 첫 외부 영입

▲신학철 LG화학 신임 대표이사 부회장
▲신학철 LG화학 신임 대표이사 부회장

LG화학이 9일 신임 대표이사에 글로벌 혁신기업인 3M의 신학철 수석부회장을 내정했다고 밝혔다. LG화학이 최고경영자(CEO)를 외부에서 영입한 것은 1947년 창립 이후 처음이다.

신학철 부회장은 1984년 3M 한국지사에 평사원으로 입사해 필리핀 지사장, 3M 미국 본사 비즈니스 그룹 부사장을 거쳐 한국인 최초로 3M의 해외사업을 이끌며 수석 부회장까지 오른 입지전적인 전문경영인이다.

현재 LG화학의 사업영역은 전통적인 석유화학에서 신소재, 배터리, 정보전자소재, 생명과학 등 첨단 소재ㆍ부품과 바이오 분야로 발전하고 있다. 또 주력 사업인 석유화학의 글로벌화와 전지 사업의 해외생산과 마케팅이 급속하게 확대되고 있어 고도화된 글로벌 사업 운영 체계가 필요한 상황이다.

LG화학은 이번 신임 CEO가 글로벌 기업에서 쌓은 역량과 경험을 바탕으로 LG화학이 세계적인 혁신기업으로 도약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세계적인 혁신 기업인 3M에서 수석부회장까지 오르며 글로벌 사업 운영 역량과 경험은 물론 소재ㆍ부품 사업 전반에 대한 통찰력을 보유하고 있고, 급변하는 사업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면서 조직문화와 체질의 변화, 혁신을 주도할 수 있는 적임자로 판단돼 영입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번 CEO 교체에 따라 박진수 LG화학 대표이사 부회장은 CEO 자리에서 6년만에 물러나게 됐다. 박 부회장은 앞으로 후진 양성 및 경영 선배로서의 조언자 역할에 힘쓸 계획이다.

박 부회장은 1977년 당시 럭키로 입사해 지금까지 42년간 근무하며 LG화학은 물론 대한민국 화학ㆍ소재 산업 발전에 기여한 LG의 상징적인 경영자다.

지난 2012년 말부터는 LG화학 CEO로 재직하며 매출액 28조원 규모로 성장시키며, 글로벌 톱10 화학기업으로 발전을 주도했다.

또한 사업구조 고도화와 에너지, 물, 바이오 및 소재 분야 등 미래를 위한 과감한 투자로 LG화학의 위상을 한 단계 격상시켰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박 부회장은 “40년 이상을 근무하며 LG화학이 세계적인 기업으로 성장하는데 일조하고 명예롭게 은퇴한다는 것은 큰 축복”이라며 “후배들이 끊임없는 도전과 혁신을 계속 이어가 우리 모두가 함께 성장시켜온 LG화학을 앞으로도 영속하는 기업으로 발전시켜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LG화학 관계자는 “박 부회장은 회사가 보다 젊고 역동적인 경영활동이 가능하도록 아름다운 은퇴를 선택했다”며 “경영일선에서 물러나 도울 수 있는 일에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463,000
    • -3.62%
    • 이더리움
    • 263,500
    • -4.45%
    • 리플
    • 386
    • -3.25%
    • 라이트코인
    • 116,400
    • -5.21%
    • 이오스
    • 5,055
    • -3.71%
    • 비트코인 캐시
    • 376,100
    • -6.06%
    • 스텔라루멘
    • 115
    • -3.36%
    • 트론
    • 31.9
    • -4.77%
    • 에이다
    • 91
    • -7.3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3,000
    • -5.66%
    • 모네로
    • 97,800
    • -2.97%
    • 대시
    • 157,200
    • -1.13%
    • 이더리움 클래식
    • 7,365
    • -0.54%
    • 103
    • -3.73%
    • 제트캐시
    • 100,000
    • -3.66%
    • 비체인
    • 7.65
    • -3.53%
    • 웨이브
    • 2,270
    • -1.9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93
    • -6.08%
    • 비트코인 골드
    • 28,880
    • -4.71%
    • 퀀텀
    • 3,800
    • -7.27%
    • 오미세고
    • 2,016
    • -3.44%
    • 체인링크
    • 4,300
    • -4.65%
    • 질리카
    • 18.2
    • +0%
    • 어거
    • 18,720
    • -4.3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