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완성차 5개社 10월 모처럼 웃었다

현대차, 내수 판매 25% 증가·한국지엠도 7.8% 늘어…코리아세일페스타 등 영향 커

국내 완성차 업계의 10월 내수 판매가 모처럼 늘었다. 코리아세일페스타와 개별소비세 인하가 판매 진작에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더불어 지난해 10월 추석 연휴로 인한 영업일수 감소가 기저효과를 가져온 것으로 분석된다.

1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 한국지엠, 쌍용자동차, 르노삼성자동차 등 완성차 5개사의 10월 내수 판매 실적은 지난해 동기에 비해 모두 상승했다.

완성차 업계의 맏형 격인 현대차는 지난달 국내에서 전년 동기 대비 25% 증가한 6만6288대를 판매했다. 현대차는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싼타페(9781대)를 중심으로 코나(5375대)와 투싼(4865대), 세단 시장에서는 그랜저(9037대)와 아반떼(7228대)가 판매 호조를 이끌었다. 해외에서는 2.7% 감소한 34만1872대를 팔았다.

기아차는 지난달 내수 시장에서 4만6100대를 판매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22.9% 증가한 수치다. 특히 K9은 지난달 1220대가 판매돼 4월부터 7개월 연속 월간 판매 1000대를 넘어섰다. 올해 총 9688대 판매된 K9은 이 추세대로면 2012년 1세대 출시 이후 처음으로 연간 1만 대 이상 판매가 유력하다.

지난달 법인 분리의 홍역을 치른 한국지엠도 내수 판매를 확대했다. 한국지엠의 10월 내수 시장 판매량은 총 8273대로 지난해 동기 대비 7.8% 증가했다. 한국지엠의 내수 판매 증가는 경차 스파크의 역할이 컸다. 스파크는 내수 시장에서 3731대 판매되며 전년 동기 대비 15.6% 증가했다. 쌍용차와 르노삼성도 각각 내수 시장에서 판매량이 늘었다. 쌍용차와 르노삼성은 지난달 각각 1만82대, 8814대를 판매해 전년 동기 대비 36%, 24% 성장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0,989,000
    • +0.4%
    • 이더리움
    • 318,600
    • -0.46%
    • 리플
    • 509
    • -1.54%
    • 라이트코인
    • 159,900
    • -2.38%
    • 이오스
    • 8,040
    • -2.01%
    • 비트코인 캐시
    • 485,200
    • -2.45%
    • 스텔라루멘
    • 159
    • -3.04%
    • 트론
    • 38.1
    • -1.29%
    • 에이다
    • 123
    • -2.38%
    • 비트코인에스브이
    • 256,500
    • -1.15%
    • 모네로
    • 120,700
    • +1.68%
    • 대시
    • 196,500
    • -0.75%
    • 이더리움 클래식
    • 10,020
    • -1.66%
    • 156
    • -0.63%
    • 제트캐시
    • 131,400
    • -3.87%
    • 비체인
    • 9.19
    • -2.02%
    • 웨이브
    • 3,179
    • -1.3%
    • 베이직어텐션토큰
    • 398
    • -3.63%
    • 비트코인 골드
    • 31,680
    • -0.68%
    • 퀀텀
    • 4,187
    • -2.65%
    • 오미세고
    • 2,437
    • -3.33%
    • 체인링크
    • 2,149
    • -4.31%
    • 질리카
    • 27.4
    • -4.52%
    • 어거
    • 27,720
    • -1.0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