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온라인몰 성장세 '주춤'...G마켓 독주

온라인쇼핑몰 시장이 G마켓 독주 양상이 뚜렷해지고 있다. 반면 대다수 온라인몰 업체들은 부진한 실적을 보이는 등 온라인몰 시장이 다소 주춤해지는 현상을 보이고 있다.

27일 온라인몰 업체들의 올해 1분기 실적을 살펴보면 오픈마켓, 종합인터넷쇼핑몰, 홈쇼핑사들의 온라인몰 등 전반적으로 성장세가 둔화되고 있다.

오픈마켓의 경우, 옥션이 해킹의 여파로 매출에 타격이 예상되는 한편 G마켓은 올해 1분기 총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35% 증가한 646억원이며, 총 거래액은 29% 늘어난 9334억원, 영업이익은 89% 증가한 103억원을 기록했다.

G마켓 구영배 대표이사는 “상대적으로 성장세가 둔화되는 1분기임에도 사상 최고의 영업이익을 냈다”고 밝혔다.

지난해 순손실에서 적자를 기록했던 종합인터넷쇼핑몰 인터파크는 올해 1분기 거래총액이 전년 동기 대비 25% 성장한 3190억을 올렸다. 순이익은 5억8000만원, 영업이익은 10억2000만원을 기록했다.

반면 지난해 말 GS홈쇼핑에 인수된 디앤샵은 1분기 매출이 114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20.2% 감소했다. 영업이익은 3300만원으로 전년 동기 13억원에서 크게 줄었고, 당기순익은 1억8000만원으로 전년 동기 13억원에서 급감했다.

디앤샵 측은 "GS홈쇼핑이 인수한 후, 올해 1분기 동안 조직 재정비 작업을 하다 보니 실적이 부진했다"고 말했다.

그 밖에 온라인몰 급성장 추세에 힘입어 E커머스 사업에 박차를 가하던 업계 1,2위 TV홈쇼핑사들도 관련 실적이 기대에 못 미치고 있다.

올해 1분기 GS홈쇼핑의 E커머스 부문(GSe스토어, GS이숍) 취급고는 전년 동기 1861억원에서 1470억원으로 4% 감소했다. 같은 기간 CJ홈쇼핑은 인터넷부문 취급고는 106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4.9% 감소, 매출액은 178억원으로 4.3% 떨어졌다. 반면 롯데홈쇼핑의 롯데아이몰은 취급고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1.5% 증가한 522억원에 달했다.

과거에는 온라인몰 시장의 성장폭이 30%(총거래액 기준)에 달했던 것과는 달리 최근에는 20%로 감소했다고 업계는 분석했다.

업계 한 관계자는 "온라인몰 시장이 레드오션으로 변모하면서 지난해부터 점차 성장이 둔화하는 추세"라며 "특히 온라인몰 업계 1위 업체인 G마켓의 매출과 영업이익의 성장폭이 큰 만큼 독점화 현상이 짙어 지고 있다"고 말했다.

김지나 기자 kjn@e-today.co.kr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