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롯데푸드, 베트남에 ‘키드파워 에이플러스’ 분유 수출 계약

▲11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왼쪽부터) 베한무역 김영관 대표, TVV 응오 쩐 카잉 번 대표, 롯데푸드 김용기 본부장이 키드파워 에이플러스 수출 계약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제공=롯데푸드)
▲11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왼쪽부터) 베한무역 김영관 대표, TVV 응오 쩐 카잉 번 대표, 롯데푸드 김용기 본부장이 키드파워 에이플러스 수출 계약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제공=롯데푸드)
롯데푸드는 11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유아식 판매업체 TVV사와 키드파워 에이플러스 분유 판매 계약을 진행했다고 17일 밝혔다. 키드파워 에이플러스는 만 1세에서 10세까지 먹는 어린이용 분유다.

이번 계약으로 키드파워 에이플러스 분유는 한국과 베트남에서 동시 판매된다. 한국에서는 대형마트와 온라인 등에서 구매할 수 있으며, 베트남에서는 온라인과 재래시장 등에 입점한다. 한류열풍이 높은 베트남에 한국의 우수한 분유 제품을 그대로 판매한다는 것.

키드파워 에이플러스는 △친환경 무항생제인증 목장원유, △성장기 어린이 칼슘흡수를 위한 CPP(카제인 포스포펩타이드) 함유 △장 건강을 위한 신바이오틱스(Synbiotics) 시스템 △특허 받은 식물성 DHA △비타민, MCT 오일 등 균형 있는 필수 영양소 △열변성을 최소화한 MSD 공법 △영유아 전용 생산 라인 등 어린이 성장에 도움되도록 설계했다.

베트남의 인구수는 약 1억 명에 달하며 연간 신생아 출생 수는 한국의 2.5배인 100만 명 정도다. 분유 시장의 규모는 한국의 약 3배인 1조4000억 원에 이른다. 특히 만 1세 이상이 먹는 어린이 분유가 전체 분유 시장의 3분의 2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롯데푸드 김용기 본부장은 계약 체결식에서 “키드파워 에이플러스는 한국의 청정지역 강원도에서 좋은 원료와 최신설비로 만든 우수한 제품”이라며 “한국과 베트남 아이들의 성장에 도움을 주는 제품으로 계속 발전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제공=롯데푸드)
(사진제공=롯데푸드)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