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2018 국감] 한국당, 민병두 고발...정무위 국감 중지 뒤 재개

자유한국당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12일 금융위원회 비서관 특혜 채용 의혹 관련 더불어민주당 민병두 정무위원장을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다. 이에 여당 의원들이 반발하면서 오후 정무위 국감이 20여분간 중단됐다.

김진태 등 한국당 소속 정무위원들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민 의원을 제3자뇌물수수와 업무방해, 직권남용 등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하기로 했다.

김 의원은 "민 의원실 5급 비서관으로 근무한 노태석 씨가 2월 금융위 4급 정책전문관으로 특채된 사실이 밝혀졌다"며 "금융위는 이를 위해 정책전문관 자리를 신설했고 경쟁률은 7대 1이었다"고 했다. 금융위는 국회 정무위 피감기관이다.

이어 "교수, 연구원이란 경력은 국회 사무처에 겸직 신고를 받지 않았고 연구 논문 중 2건은 표절한 것으로 드러났다"며 "노 씨 본인은 부탁한 적 없다고 하지만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알고 있었다고 시인했으니 민 의원 부탁이 없었다면 금융위원장이 알 수가 없다는 것은 명백하다"고 했다.

이에 2시4분께 시작한 정무위 금융감독원 국정감사는 15분여만에 중단됐다. 여당 간사인 유동수 의원은 "기자회견을 보면 마치 민 위원장에 대해 제3자 뇌물수수와 직권남용 등을 언급하며 민 의원 신변 문제까지 담겨있다"며 "노 비서관을 피감기관에 채용시켰다고 기정 사실화해선 안 된다"고 한국당 의원들에게 사과를 요구했다. 금감원 국감은 2시46분부터 다시 시작됐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