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임우재·장자연 커넥션, "혐의 있더라도 처벌 어려워"…10년 공소시효 완성

(출처=MBC 뉴스 캡처)
(출처=MBC 뉴스 캡처)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과 배우 고(故) 장자연 간 연결고리가 뒤늦게 드러났다.

12일 MBC 보도에 따르면 임우재 전 고문이 지난 2008년 고 장자연과 35번에 걸쳐 전화통화를 한 것으로 파악됐다. 고 장자연 소유 휴대폰 통화내역에서 '임우재'라는 통화상대 이름이 다수 포착된 것. 여기에 해당 휴대폰번호 명의자가 이부진 사장으로 확인되면서 실제 임 전 고문이 장 씨와 통화를 했을 거란 분석이 우세하다.

이로써 고 장자연 성접대 강요 사건에 임우재 전 고문이 연관돼 있는 것 아니냐는 의혹이 힘을 얻고 있다. 다만 임우재 전 고문의 혐의 확인 여부와 무관하게 그가 수사 대상이 될 가능성은 낮을 것으로 전망된다.

관련해 이날 YTN 뉴스에 출연한 김태현 변호사는 "통화 사실만으로 임우재 전 고문이 장자연 사건 성접대 대상이 됐다고 단정할 수는 없다"라고 분석했다. 이어 "설사 성접대 대상이었다 해도 이미 10년이 지나 공소시효가 거의 완성된 만큼 처벌할 근거도 없다"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0,837,000
    • -1.2%
    • 이더리움
    • 318,000
    • -1.48%
    • 리플
    • 514
    • +0.58%
    • 라이트코인
    • 158,500
    • -1.49%
    • 이오스
    • 8,160
    • -2.45%
    • 비트코인 캐시
    • 492,400
    • -3.45%
    • 스텔라루멘
    • 162
    • -2.99%
    • 트론
    • 37.9
    • -2.31%
    • 에이다
    • 125
    • -1.57%
    • 비트코인에스브이
    • 257,100
    • +0.27%
    • 모네로
    • 114,700
    • +0.79%
    • 대시
    • 200,800
    • +2.55%
    • 이더리움 클래식
    • 10,120
    • -2.5%
    • 155
    • -0.64%
    • 제트캐시
    • 127,800
    • +8.3%
    • 비체인
    • 9.32
    • -1.79%
    • 웨이브
    • 3,289
    • +0.42%
    • 베이직어텐션토큰
    • 414
    • -6.96%
    • 비트코인 골드
    • 31,660
    • -2.76%
    • 퀀텀
    • 4,215
    • +0%
    • 오미세고
    • 2,450
    • -5.33%
    • 체인링크
    • 2,262
    • -4.39%
    • 질리카
    • 28.5
    • -8.36%
    • 어거
    • 27,880
    • -1.7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