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故김선웅 군, '야간알바' 후 귀가길 참변…"바쁜 시간에도 남 돕던 아들"

(사진제공=제주지방경찰청)
(사진제공=제주지방경찰청)

수레를 끌던 할머니를 돕다가 교통사고로 숨진 고(故) 김선웅 군의 선행이 대중의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지난 11일 유가족에 따르면 고 김선웅 군의 장기가 7명에게 기증될 예정이다. 앞서 지난 3일 새벽 3시 5분경 제주 시내에서 수레를 끄는 노인을 돕다가 차에 치어 뇌사 판정을 받은 뒤 결정된 내용이다.

특히 고 김선웅 군은 사건 당일 만화카페 아르바이트를 마친 뒤 귀가하던 중 노인을 발견하고 도움의 손길을 내민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더한다. 관련해 CBS노컷뉴스는 유족의 말을 인용해 "김선웅 군은 바쁜 시간을 쪼개 남을 돕던 아들이었다"라고 보도하기도 했다.

한편 고 김선웅 군에 앞서 그의 모친 역시 지난 2004년 뇌진탕으로 쓰러져 식물인간 상태로 3년여 간 요양하던 중 사망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유족들은 뇌사 상태에 빠진 김 군의 회생 가능성이 희박하다고 보고 장기 기증을 결정했다는 후문이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