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故김선웅 군, '야간알바' 후 귀가길 참변…"바쁜 시간에도 남 돕던 아들"

(사진제공=제주지방경찰청)
(사진제공=제주지방경찰청)

수레를 끌던 할머니를 돕다가 교통사고로 숨진 고(故) 김선웅 군의 선행이 대중의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지난 11일 유가족에 따르면 고 김선웅 군의 장기가 7명에게 기증될 예정이다. 앞서 지난 3일 새벽 3시 5분경 제주 시내에서 수레를 끄는 노인을 돕다가 차에 치어 뇌사 판정을 받은 뒤 결정된 내용이다.

특히 고 김선웅 군은 사건 당일 만화카페 아르바이트를 마친 뒤 귀가하던 중 노인을 발견하고 도움의 손길을 내민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더한다. 관련해 CBS노컷뉴스는 유족의 말을 인용해 "김선웅 군은 바쁜 시간을 쪼개 남을 돕던 아들이었다"라고 보도하기도 했다.

한편 고 김선웅 군에 앞서 그의 모친 역시 지난 2004년 뇌진탕으로 쓰러져 식물인간 상태로 3년여 간 요양하던 중 사망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유족들은 뇌사 상태에 빠진 김 군의 회생 가능성이 희박하다고 보고 장기 기증을 결정했다는 후문이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4,519,000
    • +0.57%
    • 이더리움
    • 154,400
    • +0.32%
    • 리플
    • 350
    • +0.28%
    • 라이트코인
    • 67,600
    • -0.66%
    • 이오스
    • 4,093
    • -0.17%
    • 비트코인 캐시
    • 185,200
    • +0.37%
    • 스텔라루멘
    • 120
    • +0%
    • 트론
    • 26.6
    • -0.37%
    • 에이다
    • 70.4
    • +4.14%
    • 비트코인에스브이
    • 74,500
    • +0%
    • 모네로
    • 59,650
    • +1.27%
    • 대시
    • 104,100
    • +1.85%
    • 이더리움 클래식
    • 5,410
    • -1.81%
    • 58
    • +2.83%
    • 제트캐시
    • 64,400
    • +3.04%
    • 비체인
    • 6.49
    • -1.21%
    • 웨이브
    • 3,140
    • +0.06%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6
    • +9.33%
    • 비트코인 골드
    • 14,700
    • +0.34%
    • 퀀텀
    • 2,941
    • +1.06%
    • 오미세고
    • 1,975
    • +4.66%
    • 체인링크
    • 516
    • +0%
    • 질리카
    • 22.2
    • +2.3%
    • 어거
    • 16,290
    • +1.0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