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2018 국감] 10억 이상 아파트 단지 ‘1026곳’…서울에 83% 쏠려

(자료=김상훈 자유한국당 의원실)
(자료=김상훈 자유한국당 의원실)

고가 아파트의 상징인 실거래가 10억 원 이상 아파트가 1000단지를 넘어섰다.

11일 국토교통부와 한국감정원이 김상훈 자유한국당 의원(대구 서구)에게 제출한 ‘아파트 단지별 실거래가 현황’에 따르면 10억 원 이상 실거래가를 기록한 아파트 단지는 2013년 426곳에서 올해 7월 1026곳으로 2.4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10억 원 클럽’ 아파트는 연간 증가율이 2014년 29.3% (551곳)에서 2016년 17.2% (795곳)로 차츰 감소했으나 2017년 전년 대비 28.4% 늘어 1021곳에 이르렀다.

10억 원 아파트의 증가는 10억 이상 거래량의 증가도 가져왔다. 2016년까지 2000건 내외로 증가하던 실거래가 10억 이상 거래 건수는 지난해 들어 5102건 늘어난 1만4115건을 기록했다. 단 1년 사이에 2013~16년 증가 폭(5658건)에 육박하는 거래가 이뤄진 셈이다.

지역별로 10억 아파트 10곳 중 8곳 이상이 서울(856곳)에 위치하고 있다. 이어 △경기도 112곳 △대구 20곳 △부산 16곳 순이다. 10억 이상 거래 또한 10건 중 9건은 서울(1만2897건)에서 이뤄졌으며, △경기도 837건, △부산 178건, △대구 143건 순으로 이어졌다.

김상훈 의원은 “2017년 이후 10억 클럽 아파트의 급증은 현 정부의 주택정책이 시장 안정화에 실패하고, 오히려 가격상승을 자극한 결과”라며 “정부는 하루빨리 공급과 거래를 활성화해야 하고 그렇지 않으면 ‘10억 아파트’는 고액지표가 아니라 평균가격을 의미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0,917,000
    • -1.27%
    • 이더리움
    • 321,200
    • -1.95%
    • 리플
    • 511
    • +1.99%
    • 라이트코인
    • 160,900
    • -1.52%
    • 이오스
    • 8,370
    • -1.12%
    • 비트코인 캐시
    • 511,500
    • -0.96%
    • 스텔라루멘
    • 164
    • -1.79%
    • 트론
    • 38.4
    • -0.77%
    • 에이다
    • 125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248,000
    • -1.74%
    • 모네로
    • 114,400
    • +1.14%
    • 대시
    • 196,900
    • -0.55%
    • 이더리움 클래식
    • 10,350
    • -0.95%
    • 156
    • +0%
    • 제트캐시
    • 114,000
    • -1.12%
    • 비체인
    • 9.42
    • +0.31%
    • 웨이브
    • 3,382
    • +4.12%
    • 베이직어텐션토큰
    • 419
    • +0%
    • 비트코인 골드
    • 32,570
    • +0.27%
    • 퀀텀
    • 4,286
    • +2.43%
    • 오미세고
    • 2,608
    • -0.07%
    • 체인링크
    • 2,074
    • -0.28%
    • 질리카
    • 30.3
    • +7.44%
    • 어거
    • 28,380
    • -2.9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