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아시아 증시, 뉴욕 쇼크 직격탄…닛케이 3.82%↓·상하이 4.34%↓

뉴욕증시, 미 국채금리 상승과 기술주 매도세에 급락…아시아 증시로 쇼크 번져

▲11일(현지시간) 일본 도쿄에 설치된 한 주식전광판 앞을 시민들이 지나고 있다. 이날 아시아 주요 증시는 미국발 증시 쇼크의 영향으로 일제히 급락했다. 도쿄/EPA연합뉴스
▲11일(현지시간) 일본 도쿄에 설치된 한 주식전광판 앞을 시민들이 지나고 있다. 이날 아시아 주요 증시는 미국발 증시 쇼크의 영향으로 일제히 급락했다. 도쿄/EPA연합뉴스
아시아 주요 증시가 11일(현지시간) 일제히 폭락하며 국채 금리 상승과 기술주 매도세로 급락한 미국 증시 쇼크의 직격탄을 맞았다.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이날 아시아 주요 증시는 전날 뉴욕증시의 폭락에 일제히 큰 폭으로 하락하고 있다.

한국시간 11일 오후 1시 45분 현재 일본 도쿄증시의 닛케이225지수는 전날보다 3.82%, 토픽스지수는 3.36% 각각 급락했다. 토픽스지수는 개장 직후 3.4% 급락해 3월 이후 최대 일일 하락폭을 기록했다.

중국의 상하이종합지수는 4.34% 급락했다. CSI300지수는 4.0% 떨어졌다. 호주 S&P/ASX200 지수는 2.62% 내렸다.

전날 뉴욕증시는 미국 금리 상승과 무역전쟁의 긴장감 심화로 급락했다. 뉴욕증시 주요지수 중 다우지수는 전일 대비 3.15% 폭락했다. S&P500지수는 3.29%, 나스닥지수는 4.08% 각각 내렸다. 특히 기술주가 하락세를 일으켰다. S&P500지수 기술주 섹터는 4.9% 하락해 2011년 8월 18일 이후 7년 만에 ‘최악의 하루’를 보냈다.

전문가들은 이날 급락이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금리 인상과 최근 미국 경제 지표의 강세로 미 국채 금리가 상승한 데 따른 반응이라고 분석했다. 투자자들은 미 금리 인상 가능성을 경계하고 있다. 금리가 오르면 기업의 차입 비용이 증가한다.

CNBC는 미 국채 금리가 상승하면서 투자자들이 더 안전한 투자를 택하자 기술주가 급락했다고 분석했다. 미국 주요 기술주의 실적 악화 보고서도 투자심리를 위축시켰다. 바클레이스는 페이스북과 스포티파이, 아마존 등의 실적이 실망스러울 수 있다는 전망을 내놓았다. MS는 전일보다 5.4% 급락했으며 애플은 4.6% 내렸다. 아마존은 6.2%, 구글 모회사 알파벳은 4.6% 각각 떨어졌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