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현대차, ‘인도 국민차’ 쌍트로 3년 만에 부활... 현지서 23일 출시

(사진제공=현대자동차)
(사진제공=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의 소형 해치백 ‘쌍트로’가 3년 만에 풀체인지 모델로 인도에서 출시한다.

9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 인도법인은 23일 ‘올 뉴 쌍트로’를 현지에 출시한다. 현대차 쌍트로는 17년동안 인도의 ‘국민차’로 불릴 정도로 현지에서 사랑을 받아왔다.

쌍트로는 실용성이 높은 해치백 모델이라 인도 국민의 입맛에 잘 들어맞는다는 평가다. 이 차량은 현대차가 인도에 처음 진출해 공장을 가동하기 시작한 1998년부터 생산됐다.

현대차는 1997년 터키 공장을 시작으로 이듬해 인도 공장을 가동하며 글로벌 생산거점을 확충했다. 이 과정에서 쌍트로는 현대차의 1세대 현지 전략 차종 노릇을 톡톡히 했다. 인도 내수시장의 흥행을 바탕으로 주변국으로도 수출돼 현대차의 해외판매 확대에 큰 역할을 담당했다.

쌍트로는 1998년부터 2014년까지 17년간 인도에서만 132만2335대 판매를 기록했다. 그러다가 2015년 1월 단종됐으며, 이번에 3년 만에 새로운 모델로 다시 선보이게 됐다.

현대차는 올해 말 출시를 목표로 했던 코드명 AH2의 해치백에 '쌍트로'로 명명했다. 이 신차를 통해 '쌍트로 신화'를 이어가겠다는 복안이다.

쌍트로는 현대차의 정체성을 담은 캐스케이딩 그릴이 전면에 적용됐다. 캐스케이딩 그릴은 용광로에서 쇳물이 쏟아지는 모습과 폭포수 형상을 토대로 디자인됐다.

경차로는 비교적 넓은 17.64㎝의 터치스크린도 설치됐다. 초고장력강판(AHSS) 등의 적용 비율도 과거 모델보다 높아져 차체가 훨씬 단단해졌다. 배기량 1100cc의 가솔린 모델로 출시되며 압축천연가스(CNG) 모델도 옵션으로 고를 수 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