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문재인 대통령, 뉴욕 도착…3박 5일 유엔 외교일정 돌입

24일 한미정상회담·26일 유엔총회 기조연설

▲문재인(왼쪽)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제73차 유엔총회 참석차 2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JFK국제공항에 도착한 가운데 손을 흔들고 있다. 뉴욕/뉴시스
▲문재인(왼쪽)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제73차 유엔총회 참석차 2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JFK국제공항에 도착한 가운데 손을 흔들고 있다. 뉴욕/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 도착, 3박 5일간의 숨 가쁜 유엔 외교일정에 돌입했다.

문 대통령과 영부인 김정숙 여사는 제73차 유엔총회 참석차 13여 시간의 비행 끝에 이날 오후 뉴욕 JFK국제공항에 도착했다.

문 대통령은 24일 오전 28개국이 공동 주최하는 ‘세계 마약 문제에 대한 글로벌 행동 촉구’ 행사에 참석하면서 본격적으로 일정을 시작한다.

같은 날 오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한미정상회담을 연다. 이는 취임 후 트럼프 대통령과 여는 다섯 번째 한미정상회담이다. 지난해 7월 독일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회의 당시 한미일 정상 만찬회동을 포함하면 여섯 번째로 트럼프 대통령과 직접 회담하는 것이다.

문 대통령은 이번 회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3차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설명하고 북미정상회담의 조속한 개최와 비핵화 논의 진전을 이끌어내는 데 초점을 맞출 것으로 보인다.

한미정상회담에 이어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과의 회동도 예정돼 있다. 구테흐스 사무총장과의 면담에서 문 대통령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에 있어서 유엔의 지지를 촉구할 것으로 보인다.

25일에는 미국 외교협회와 코리아소사이어티, 아시아소사이어티가 공동으로 주최하는 행사에 참석해 남북정상회담 성과와 최근 1년간 한반도 정세를 주세로 연설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26일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통해 비핵화 진전 등 그동안의 성과를 설명하고 평화와 안보, 인권, 인도적 지원과 기후변화 등 여러 국제사회 현안에서 한국 정부의 역할과 의지를 밝힐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이번 뉴욕 방문 기간 스페인, 칠레와의 양자 정상회담도 잡혀 있다.

이들 일정을 소화하고 문 대통령은 한국시간으로 27일 오후 귀국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