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포토] 문재인 대통령 백두산 등반, 현재 날씨는?…높이·위치에도 관심↑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0일 백두산을 함께 찾는다. 사진은 2005년 백두산 천지 모습.(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0일 백두산을 함께 찾는다. 사진은 2005년 백두산 천지 모습.(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0일 백두산을 함께 찾는다. 사진은 2018년 5월 21일 북한 노동신문이 보도한 백두산 천지 모습.(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0일 백두산을 함께 찾는다. 사진은 2018년 5월 21일 북한 노동신문이 보도한 백두산 천지 모습.(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0일 백두산을 함께 찾는다. 사진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017년 12월 백두산 천지에 오른 모습.(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0일 백두산을 함께 찾는다. 사진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017년 12월 백두산 천지에 오른 모습.(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백두산 등반에 나선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백두산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평양 방문 마지막 날인 오늘(20일) 문재인 대통령이 백두산을 방문한다. 백두산 방문에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동행한다.

양 정상은 백두산 남쪽 정상인 장군봉까지 올라갈 예정이나 날씨가 좋으면 백두산 천지까지 갈 가능성도 있다.

백두산 현재 날씨는 비교적 맑은 날씨를 보여 정상까지 등반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오늘 전국에 비가 내리고 있지만, 북한 백두산 지역은 구름대에서 벗어나 비교적 맑은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강수 확률은 10%로 낮은 편이다.

조선중앙TV는 전날 마감뉴스를 통해 이날 오전 중 백두산 인근의 날씨가 맑을 것으로 예보하면서 체감온도가 0도일 것이라고 밝혔다.

백두산의 높이는 2750m로 한반도에서 가장 높은 산이다. 백색의 부석에 얹혀 있는 모습이 마치 흰머리를 연상시킨다고 해 '백두산'이라고 불린다.

백두산은 북한 양강도(량강도) 삼지연군과 중국 길림성 경계에 위치하고 있다. 중국은 백두산을 공식적으로는 '장백산'으로 부른다.

백두산 천지는 세계에서 가장 깊은 화산 호수다. 한때 백두산 천지에 괴물이 출몰한다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지만, 이는 과학적으로 정확히 밝혀진 바가 없다.

9월에는 백두산부터 함경남도까지 단풍 전선이 내려져 있어 가을의 정취를 느끼기에도 좋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