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명절 앞두고 과일 가격 안정세…사과 3.6%ㆍ배 8.3%↓

정부 과일 공급 확대ㆍ할인 판매 지속…안정세, 추석 직전까지 지속할 듯

▲경기도 파주의 한 재래시장 모습.(뉴시스)
▲경기도 파주의 한 재래시장 모습.(뉴시스)
추석 명절을 앞두고 사과와 배 등 주요 성수품 가격이 안정세를 되찾고 았다.

14일 기획재정부와 농림축산식품부 등에 따르면 이번 주(9월 3일~10일) 사과는 10㎏당 2만5781원, 배는 15㎏당 4만8243원이다.

올해 고점(9월 초) 대비 사과는 3.6%, 배는 8.3% 떨어졌다. 폭염이 마무리된 데다 햇과일 출하가 시작됐기 때문에 이 처럼 가격이 내려갔다. 이는 정부의 조기 출하 확대ㆍ할인 판매도 물가 안정에 도움을 줬다.

다만 봄부터 계속한 이상 기후 여파로 평년가격보다는 값이 올라 사과는 2만5781원(평년가격 2만2432원ㆍ10%↑), 배는 4만8243원(평년가격 3만7678원ㆍ28%↑)으로 조사됐다.

기재부는 당분간 농산물 가격이 안정세를 지속할 것으로 봤다. 수확기 출하량이 증가하는 데다 정부도 시장에 내놓는 수급 안정 물량(조기 출하 물량)을 늘릴 예정이기 때문이다.

기재부 관계자는 "국민들의 장보기 걱정 더는 추석이 될 수 있도록 성수품 수급·가격 동향을 면밀히 점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