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50%…“남북관계 개선 기대”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왼쪽 두번째)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 국회의원 상임고문 연석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연합뉴스)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왼쪽 두번째)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 국회의원 상임고문 연석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이 50% 선을 회복했다. 지난주 취임 후 최저치인 49% 기록 이후 반등한 것이다. 다음 주 3차 남북정상회담 앞두고 남북관계 개선에 대한 기대감이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한국갤럽이 9월 둘째 주 전국 성인 1001명에게 설문 조사한 결과 50% 긍정 평가했다. 이는 지난주 대비 1%p(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응답자의 39%는 부정 평가했으며, 10% 의견을 유보했다. 부정률은 3%p 하락했다.

연령별 긍정률은 20대가 67%로 가장 높았으며, 40대 61%, 30대 58%, 50대 43%, 60대 이상 32% 순이다.

부정률은 60대 이상이 54%, 50대가 52%, 30대 32%, 40대 31%, 20대 21% 순이다.

대통령 직무 수행 긍정 평가자에게 그 이유를 물은 결과 ‘북한과의 관계 개선’(22%), ‘대북·안보 정책’(14%), ‘최선을 다함·열심히 한다’(8%), ‘외교 잘함’(7%), ‘서민 위한 노력·복지 확대’(6%), ‘소통 잘함·국민 공감 노력’(4%), ‘전 정권보다 낫다’, ‘개혁·적폐 청산·개혁 의지’(이상 3%) 순으로 나타났다.

직무 수행 부정 평가자는 부정 평가 이유로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41%), ‘대북 관계·친북 성향’(14%), ‘최저임금 인상’(7%), ‘부동산 정책’, ‘일자리 문제·고용 부족’(이상 6%), ‘독단적·일방적·편파적’, ‘세금 인상’, ‘전반적으로 부족하다’(이상 3%) 등을 지적했다.

갤럽은 “부정 평가 이유에서는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이 40%를 웃돌지만 9월 6일 평양 남북정상회담 확정, 2차 북미정상회담 가시화, 14일로 예고된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개소 등이 직무 긍정률 추가 하락을 저지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정당지지율은 민주당 40%, 무당층 28%, 정의당 12%, 한국당 11%, 바른미래당 8%, 민주평화당 0.5% 순으로 나타났다. 지난주와 비교하면 민주당, 한국당, 바른미래당 지지도가 각 1%p씩 하락했고 무당층 비율은 3%p 상승했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3.1%포인트(95% 신뢰수준)이며 응답률은 14%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장 준비중 / 20분 지연
장시작 20분 이후 서비스됩니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6,478,000
    • +4.04%
    • 이더리움
    • 199,100
    • +0.6%
    • 리플
    • 383
    • +0%
    • 라이트코인
    • 87,250
    • -1.85%
    • 이오스
    • 6,025
    • -0.74%
    • 비트코인 캐시
    • 340,700
    • +0.94%
    • 스텔라루멘
    • 133
    • -2.91%
    • 트론
    • 28.2
    • -2.42%
    • 에이다
    • 89.2
    • -1.54%
    • 비트코인에스브이
    • 65,300
    • -1.8%
    • 모네로
    • 80,250
    • +1.13%
    • 대시
    • 139,500
    • -2.1%
    • 이더리움 클래식
    • 6,885
    • +0.51%
    • 85.6
    • -5.09%
    • 제트캐시
    • 78,400
    • -2.12%
    • 비체인
    • 9.45
    • -2.27%
    • 웨이브
    • 3,470
    • -3.47%
    • 베이직어텐션토큰
    • 501
    • +3.51%
    • 비트코인 골드
    • 20,200
    • -0.54%
    • 퀀텀
    • 3,193
    • -2.02%
    • 오미세고
    • 2,079
    • -4.85%
    • 체인링크
    • 1,113
    • -8.77%
    • 질리카
    • 23.7
    • -4.04%
    • 어거
    • 28,850
    • -5.0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