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대전 미투 여고' 폭로글 잇따라…교사들 "남자친구 생기면 만져달라 부탁하라"

대전에서도 '스쿨 미투' 폭로가 나왔다. 한 사립 여자고등학교 교사들이 학생들에게 성희롱·성차별 발언을 했다는 주장이다.

12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만들어진 'A여고 공론화 제보정리' 페이지에는 해당 학교 교사가 수업시간에 학생들에게 성희롱 발언을 했다는 폭로글이 잇따랐다.

이에 따르면 교사 B 씨는 수업시간에 여성의 신체 일부를 칠판에 그리고서 "남자들은 여기를 좋아한다", "미투가 무서워 학생들 때리지도 못하겠다. 너무 깐깐하다" 등의 발언을 했다. 또 B 씨는 "○○동을 지나다니는 여자들을 성폭행하고 싶다는 생각을 한다. 하지만 실행으로 옮기지 않기에 나쁜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교사 C 씨는 "가슴은 만지면 커진다. 나중에 남자친구 생기면 부탁하라"고 발언했다.

다른 교사들도 "여자가 납치당하는 이유 중 하나는 짧은 바지", "3학년 퇴물" 등의 성희롱·성차별적 발언을 하고 불쾌한 신체 접촉을 했다는 폭로도 있었다.

학교 측은 해당 페이지에 언급된 교사 중 2명을 수업에서 배제하고 관련 교사 12명이 전교생에게 사과했다고 밝혔다. 또한 전교생을 상대로 전수 조사를 한 후, 교육청 감사 결과에 따라 교사들을 징계한다는 방침이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0,327,000
    • +8.05%
    • 이더리움
    • 316,900
    • +6.19%
    • 리플
    • 484
    • +6.14%
    • 라이트코인
    • 134,300
    • +9.9%
    • 이오스
    • 8,220
    • +8.22%
    • 비트코인 캐시
    • 511,500
    • +6.34%
    • 스텔라루멘
    • 171
    • +6.21%
    • 트론
    • 35.7
    • +7.2%
    • 에이다
    • 107
    • +3.8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25,700
    • +22.63%
    • 모네로
    • 109,200
    • +6.22%
    • 대시
    • 199,900
    • +4.16%
    • 이더리움 클래식
    • 9,095
    • +6.62%
    • 106
    • +6.21%
    • 제트캐시
    • 89,300
    • +3.89%
    • 비체인
    • 9.08
    • +3.29%
    • 웨이브
    • 3,282
    • +2.24%
    • 베이직어텐션토큰
    • 446
    • +1.82%
    • 비트코인 골드
    • 28,600
    • +7.96%
    • 퀀텀
    • 3,712
    • +4.74%
    • 오미세고
    • 2,431
    • +2.66%
    • 체인링크
    • 1,390
    • +2.28%
    • 질리카
    • 24.8
    • +2.47%
    • 어거
    • 28,320
    • +2.75%
* 24시간 변동률 기준